여성/아동/청소년/다같이 > 생활/복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명 “디지털 성범죄 사전예방과 감시가능한 대응센터 설치하겠다”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7/01 [09:50]

 

 

[한국인권신문= 경기·인천 취재본부 정영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디지털 성범죄 사전 예방과 감시, 피해자 구제 등의 역할을 할 수 있는 디지털 성범죄 대응센터 설치 구상을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0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예방보호 시스템 구축을 위한 ‘경기도 디지털 성범죄 대응 추진단’ 발족식을 열고 “경기도 디지털 성범죄 대응센터를 설치해 디지털 성범죄 대응과 감시를 하고 전문 인력을 양성하겠다”면서 “추진단에서 대응센터에서 해야 할 역할이나 인력 구성 등 방안을 신속히 마련해 달라”고 말했다. 

 

이날 발족식에는 경기도 디지털 성범죄 대응 추진단 공동단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정정옥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장, 디지털성범죄 대화방을 최초 보도·신고한 ‘추적단 불꽃’, 경기도 청년 대표들이 참석해 디지털 성범죄 대응방향에 대한 대담을 진행했다.

 

추적단 불꽃은 ▲피해자 지원 일원화를 위한 원스톱 지원체계 및 컨트롤타워 구축 ▲채팅프로그램 상 부적절 단어 규제 방안 개발 ▲성범죄에 취약한 비학생 청소년에 대한 예방 교육책 마련 ▲피해자 및 유관 업무 담당자의 트라우마 집단상담 등 실효적인 방안들을 제시하며 “피해자 관점에서 피해자의 특성을 고려해 조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대담 중계와 함께 운영된 오픈채팅방에도 300여명의 시민들이 접속해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 제대로 인식이 되면 좋겠다’, ‘엄중한 처벌로 이런 형태가 용납되지 않기를 바란다’ 등 디지털 성범죄와 성폭력 근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눠 눈길을 끌었다.

 

한편, 경기도와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은 n번방 사건 이후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민관협력을 통한 지역사회 대응책 마련을 위해 추진단 구성을 준비해왔다.

 

이날 발표된 추진단 운영계획에 따르면 도 공무원과 도의원, 기관․단체 등 각계 전문가 총 45명으로 구성된 추진단은 ‘피해지원’과 ‘디지털 인권’의 두 개 분과와 분과지원을 위한 정책자문단으로 구성된다.

 

‘피해지원’ 분과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을 위해 경찰청과 여성폭력방지기관 등이 참여해 정책방향을 수립하며, ‘디지털 인권’ 분과는 도교육청과 성인지 인권교육기관, 여성단체 등이 협업해 온라인상 성범죄를 상시 모니터링하는 시민참여단을 운영하고 시민 인식개선에 초점을 둔 디지털 성인권교육을 주도한다.

 

특히 추진단은 ‘한국형 그루밍(groomimg․ 아동청소년을 유인해 길들여 성적 착취를 하는 행위) 성범죄 예방․관리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청소년 대상 디지털 성범죄에도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정영혜 기자 baby5130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7/01 [09:50]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