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아동/청소년/다같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은둔형 외톨이 청소년 대상 찾아가는 상담서비스 ‘집콕 프로젝트’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7/01 [09:45]

 

 

[한국인권신문= 경기·인천 취재본부 정영혜 기자]

 

경기도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증가한 ‘홈족(Home族)’과 ‘은둔형 외톨이 청소년’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상담서비스를 적극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은둔형 외톨이’란 통상 직장이나 학교에 가지 않고, 가족 이외의 사람과는 교류도 하지 않은 채 집에 머무는 사람을 뜻한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인한 공포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밖으로 나가지 않고 집에서만 지내는 ‘홈족’이 증가하는데 이들 중 상당수는 은둔형 외톨이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이에 따라 경기도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밖으로 나오기 힘들어하는 은둔형 외톨이 청소년뿐만 아니라 그 자녀로 인한 부모님, 가족의 심리 정서 지원을 위해 ‘집콕 프로젝트’를 운영한다.

 

‘집콕 프로젝트’는 ▲청소년동반자의 찾아가는 가정방문 상담 ▲은둔형 외톨이 청소년의 개인상담 운영 ▲위기지원 시스템을 연계한 다각적인 청소년 지원으로 이뤄져 있다.

 

청소년을 억지로 밖으로 끌어내는 것이 아니라 전문상담사인 ‘청소년 동반자’가 직접 집으로 찾아가, 집에서 만나고 상담하면서 서서히 소통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또 위기지원 시스템이 필요할 경우 병원치료, 쉼터, 아동보호전문기관, 정신건강복지센터, 공부방 등과 연계해 청소년에게 가장 적합한 자원을 찾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9세~24세 청소년과 보호자라면 누구나 ‘청소년전화 1388’로 상담을 신청할 수 있다.

 

김향자 도 청소년과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은둔형 외톨이 청소년과 그 가족에 대한 관심이 멀어질 수 있는 시기”라며 “밖으로 나오는 것이 힘든 이들이 회복하는 데 집콕 프로젝트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영혜 기자 baby5130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7/01 [09:45]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