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외교/안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北 군사 행동 선언, 국방부 “실행에 옮길 경우 대가 치를 것”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6/17 [12:11]

 

 

[한국인권신문=장수호 기자]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소 건물을 폭파한 지 하루 만에 금강산 관광지구와 개성공단 지역에 군부대를 주둔시키겠다고 선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7일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이 ‘우리 군대는 당과 정부가 취하는 모든 대내외적 조치들을 군사적으로 철저히 담보할 것이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총참모부 대변인은 입장문에서 “북남 군사합의에 따라 비무장지대에서 철수하였던 민경초소들을 다시 진출 전개하여 전선 경계 근무를 철통같이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남해상 전선을 비롯한 전 전선에 배치된 포병부대들의 전투직일근무를 증강하고 전반적 전선에서 전선경계근무 급수를 1호 전투근무 체계로 격상시키며 접경지역 부근에서 정상적인 각종 군사훈련들을 재개하게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어 “전체 전선에서 대남 삐라 살포에 유리한 지역(구역)들을 개방하고 우리 인민들의 대남 삐라 살포 투쟁을 군사적으로 철저히 보장하며 빈틈없는 안전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지난 16일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면서 다음 단계 행동도 준비돼 있다고 예고했다. 이에 따라 북한은 경협 상징물을 파괴하거나 군사적 도발을 병행하는 등의 행동을 계속 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의 이런 행동이 계속 되자 우리군도 입장을 내놨다. 전동진 합동참모본부 작전부장(육군소장)은 17일 브리핑에서 “우리 군은 오늘 북한군 총참모부에서 그간의 남북 합의들과 2018년 판문점선언 및 9.19 군사합의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각종 군사행동계획을 비준 받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러한 조치는 지난 20여 년간 남북관계발전과 한반도 평화 유지를 위해 남북이 함께 기울여온 노력과 성과를 일거에 무산시키는 조치”라면서 “실제 행동에 옮겨질 경우 북측은 반드시 그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장수호 기자 protect710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6/17 [12:11]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