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고(新聞告) > 배재탁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묻는다칼럼 608>“윤미향, 왜 사퇴는 안 되는가”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5/20 [09:40]

 

 

[한국인권신문=배재탁]

 

19일 문화일보에 의하면 윤미향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를 비판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에 대해 “왜 사퇴는 안 되는가”라고 말했다고 한다.

    

한편 위안부 피해자인 고 심미자 할머니는 2008년 생전에 작성한 유언장에서 “(윤미향이) 통장 수십 개를 만들어 전 세계에서 후원금을 받아 부귀영화를 누리고 떵떵거렸다”고 비판했다. 또한 심 할머니는 “위안부의 이름을 팔아 긁어모은 후원금이 우리에겐 한 푼도 안 온다”며 “인권과 명예회복을 시켜준다면서 거짓과 위선으로 위장했다”고 비판한 내용이 일려지면서 또 다른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또한 1990년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처음으로 공론화한 여성 원로인 김문숙(93) 정신대문제대책부산협의회(부산 정대협)이사장이 윤미향 당선인의 정대협(정의기억연대 전신) 운영 방식을 강하게 비판했던 사실을 국민일보가 보도했다. “(윤 당선인이) 대표가 된 뒤부터 정대협은 돈벌이에 열중하게 됐다 (중략)  오로지 돈, 돈, 돈이다. 수요집회에서 모금을 하고 전 세계에서 기부금을 모으고 있다”고 했다.

    

공통적으로 위안부 할머니들을 앞세워 받은 후원금을 엉뚱한데 썼다는 얘기다.

할머니들의 주장이 맞다면(할머니들이 공동으로 거짓말을 할 리 만무하지만), 이름만 ‘정의기억연대’이지 ‘정의의 탈을 쓴 부정부패 집단’이다.

이들은 지난 30년 동안 할머니들을 앞세워 무소불위의 성역으로 성장했고, 만약 이들을 비판하면 누구든 친일파나 토착왜구로 몰아붙였다. 한마디로 아무도 건드릴 수 없는, 뵈는 게 없는 사람들이다. 위안부 할머니들의 인권을 앞세워 후원금을 걷었지만, 정작 할머니들의 인권은 무시했다. 인권운동은 그들의 직업이 되었고, 자기들 하고 싶은 대로 돈을 마구 썼다.

    

또한 윤미향 당선인은 주택 구입이나 쉼터 고가 운영과 매매 그리고 위안부 할머니 장례비용 등 많은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데, 윤 당선자가 이에 대해 해명을 할수록 오히려 내용이 자꾸 꼬이거나 말 바꾸기를 연신 하고 있다.

그럼에도 윤미향 당선인은 ‘할머니들의 기억에 오류가 있다’거나 ‘할머니가 섭섭한 게 있어서 그렇게 말한 것이다’라는 식으로, 모두 할머니들의 잘못으로 돌리고 있다.

    

이미 윤미향 당선인이 정의연 활동이나 부친과 관련해 사과한 내용만으로도 당선인에서 사퇴할 만하다. 정의롭지 못한 일을 했기 때문이다.

    

윤미향 당선인은 조속히 개인 계좌로 받은 것을 포함해 모든 후원금(조의금 포함)과 사용내역을 밝히고, 만약 범법 행위가 있으면 처벌 받아야 한다.

또한 검찰 역시 신속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깨끗하게 밝혀야 한다.

    

그게 바로 ‘정의기억연대’의 ‘정의’를 세우는 길이고, 그래야 이 땅에 ‘정의’가 살아 있음을 증명하기 때문이다.

    

<한국인권신문 편집국장 배재탁 ybjy0906@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5/20 [09:40]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