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복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원도「코로나19」극복 긴급 일자리 특별 대책 마련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4/06 [09:32]

 

 

[한국인권신문= 강원·춘천 취재본부 허필연 기자]

 

강원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의 일자리 지원을 위해 497억 원을 긴급 투입, 43,260여 명을 지원한다. 코로나19로 인한 휴직자, 실업자는 물론, 일자리를 희망하는 구직자도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도는 지난 3월 무급휴직자 및 특수형태근로종사자(프리랜서 등) 등 생계비 지원을 위하여 75억 원의 국비를 확보하였다. 무급 휴직자 5천여 명, 특수형태근로종사자(프리랜서 등) 5천 2백여 명이 대상이다.

 

무급휴직자, 특수형태근로종사자 등 접수는 4. 6.(월)부터 예산 소진시까지 순차적으로 진행되며, 사업장 소재지의 시군(일자리 관련 부서) 및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또, 강원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도내 취약계층 30만 명에 대하여 1인당 40만 원의 긴급 생활안정지원금 지원을 결정하여 추진 중에 있다.

 

30만 명의 지원 대상 중, 실업급여수급자, 청년 구직활동지원 대상자, 경단녀 구직활동지원 대상자 등 약 2만 7천 명의 취업 취약계층은 지원 대상자의 신청에 의하여 지급이 이루어진다.

 

코로나19의 지속 확산에 따른 장기화가 예상됨에 따라 강원도에는 일시적 생계비 지원과 함께, 도민들의 지속적인 생활안정을 위하여 공공일자리를 대폭 확대 제공한다.

 

지난 3월 강원도 1회 추경 시, 공공근로 사업 100억 원을 추가 편성하였고, 18개 시군에 1,010명에게 공공 일자리를 추가 제공한다.

 

도는 공공근로사업 지침개정을 통하여 더욱 많은 도민들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선발기준을 완화하였다. 코로나19 대응 긴급 공공사업의 경우, 재산‧소득 기준 초과자, 반복참여자 등도 참여가 가능해진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일자리 위기 극복을 위해 채용절차 등을 최대한 단축하여 추진한다. 시군 홈페이지 등을 통하여 공고 내용을 확인할 수 있으며, 해당 주소지 시군(일자리 관련 부서) 및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하여 신청이 가능하다.

    

강원도 홍남기 일자리국장은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도민들에게 최대한 신속하게 많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1차 지원으로 부족하다고 판단될 시, 추가 예산을 확보해서라도 도민들이 희망을 잃지 않도록 모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하였다.

 

허필연 기자 peelyuni@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4/06 [09:32]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