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송영길 의원, “코로나19 예방 위해 사전투표기간 5일로 연장해야”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3/18 [10:07]

 

 

[한국인권신문=장수호 기자]

 

송영길 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구을)은 17일 투표소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감염을 막기 위해 현행 2일인 사전투표기간을 5일로 연장하자고 주장했다.

    

송영길 의원은 “21대 총선 사전투표일이 채 30일도 남지 않은 지난 11일, 세계보건기구는 ‘코로나19’에 대해 세계적 대유행을 뜻하는 '팬데믹(pandemic)'을 선언, 많은 선거인이 참여하는 투표소 내 감염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면서 이같이 제안했다.

    

송영길 의원은 “프랑스의 경우 코로나19 문제로 지난 15일 진행된 지방선거 1차 투표의 기권율이 무려 56%나 됐으며, 영국은 '5월 7일 지방선거'를 1년 연기하기도 했다”면서, “우리나라도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하는 국회 본회의에서 긴급안건으로 ‘공직선거법 개정’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송 의원은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 당시 선거인 4~5명 중 1명이 사전투표를 통해 주권을 행사했다. 선거일 전 5일부터 2일 동안 진행되는 현재의 사전투표기간을 선거일 전 8일부터 5일간으로 연장한다면 투표소 내 인원 집결가능성을 낮춰 선거인의 감염 위험성을 크게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 의원에 의하면, 사전투표제가 처음 실시된 2013년 4ㆍ24 재보궐선거의 경우 사전투표율은 6.93%였으나, 이후 사전투표율은 지속적으로 상승하여 2017년 19대 대통령선거에서는 26.06%(1,107만명)이 사전투표에 참여했다. 선거인 4명 중 1명 꼴이다. 가장 최근에 진행된 전국동시선거인 2018년 제7회 지방선거의 사전투표율은 20.14%(864만명)으로서 선거인 5명 중 1명이 사전투표에 참여했다. 

    

한편 제7회 지방선거 이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전국 유권자 1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사전투표가 ‘투표 참여에 도움된다’는 응답이 91.5%였으며, 사전투표 제도의 개선 사항으로는 응답자의 29.2%가 ‘사전투표 기간 연장’이라고 응답한 바 있다.

 

장수호 기자 protect710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3/18 [10:07]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