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복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뇌병변장애인 대소변흡수용품 구입지원 확대…만 3세~44세 총 1,200명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3/06 [08:55]

 

[한국인권신문=장수호 기자]

 

서울시가 평생 대소변흡수용품(기저귀)을 사용해야 하는 최중증 뇌병변장애인을 위해 '18년 전국 최초로 시작한 대소변흡수용품 구입비 지원 대상을 작년보다 2배 가까이 많은 총 1,200명으로 확대 지원한다.

 

‘대소변흡수용품 지원사업’은 상시 대소변흡수용품을 사용하는 뇌병변장애인과 가족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시가 매월 구입비의 50%를 지원(월 5만 원 한도)하는 사업이다.

    

서울시는 작년 12월부터 당초 만 5세 이상~만 34세 이하였던 지원대상을 만 3세 이상~만 44세 이하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지원받는 인원도 작년 694명에서 올 한 해 1,200명으로 확대된다.

    

특히, 서울시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신청에 필요한 일상생활동작검사서(MBI, K-MBI, FIM) 발급이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비상상황 해제시까지 제출을 한시적으로 유예하기로 했다.

 

최중증 뇌병변장애인의 경우 와상, 경직 등 신체활동의 제한으로 삶의 전 과정에서 용변처리를 위한 대소변 흡수용품을 사용하며, 이로 인해 사회활동의 제한과 함께 경제적인 어려움을 동반하고 있다. 

 

지원대상은 서울시 거주 만 3~44세(신청일 기준)의 뇌병변장애인 중 상시 대소변흡수용품을 사용해야하는 사람으로, 수시 신청을 받아 선정·지원한다. 본인 또는 대리인이 대상자의 주소지 인근 장애인복지관(수행기관으로 지정된) 또는 서울시장애인복지관협회에 방문 신청할 수 있다.

 

조경익 서울시 장애인복지정책과장은 “뇌병변장애인 대소변흡수용품 구입비 지원은 전 생애에 걸쳐 대소변흡수용품을 사용해야 하는 뇌병변장애인 가족의 경제적 부담 경감은 물론 생활 전반적인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서울시는 연차별로 지원대상을 확대할 뿐 아니라 앞으로도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뇌병변장애인 지원 정책을 발굴하고 시행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수호 기자 protect710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3/06 [08:55]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