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작구, 코로나19 첫 번째 확진환자 발생, 감염 확산 방지에 총력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2/25 [14:22]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는 지역 내 코로나19 첫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했다고 25일 밝혔다.

    

확진환자는 동작구 사당동에 거주하는 A(58년생·남)씨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21일 대구에서 직장 동료(신천지 교인·확진환자)와 접촉 후 24일 자차로 동작구 보건소 내 선별진료소를 방문하여 검사하고, 바로 자택으로 자차를 이용하여 귀가했으며 현재까지 자가 격리 조치상태이다.

    

A씨는 25일 9시 50분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최종 양성 판정을 통보받았으며, 병상 지정을 기다리는 중으로 환자의 상태는 양호하다.

    

확진환자와 함께 거주하는 가족은 2명(배우자, 자녀)으로 자택 내 별도 공간에서 자가 격리 중이다.

    

구에서는 환자와 가족 관리에 철저를 기하고 있으며, 보건소 긴급 방역단을 투입하여 해당 거주지 및 주변을 방역 소독하고 또한 지역사회 감염을 최대한 차단하기 위해 동 방역대책본부에서 해당 지역 일대의 방역을 진행한다.

    

동작구 재난안전방역대책본부에서는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발생한 경우 의료기관 방문 전 선별진료소 우선 상담(동작구보건소 02-820-9465, 보라매병원 02-870-2114, 질병관리본부 1339) 및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2/25 [14:22]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