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완수 의원, “정부, 코로나 방지대책, 선제적이고 강도 높게 펼쳐야 3개 조치 제안”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2/24 [15:27]

 

 

[한국인권신문=주신영 기자]

 

미래통합당 사무총장 박완수 의원(창원 의창구)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가 코로나 예방을 국민 개인에게만 미룰 것이 아니라, 정부 주도의 입체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면서 세 가지 조치를 적극 검토해줄 것을 정부에 제안했다.

    

박 의원은 그 첫 번째 조치로 “위험지역이 아니라도 음압병실 등을 조속히 확충하고, 코로나 확산 방지에 협조하는 병원 등 의료기관에 대해서는 세제혜택 등 정부 차원의 인센티브를 보다 강화하는 등의 대책을 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특히 일선에서 목숨을 걸고 환자를 돌보는 의사, 간호사 등 모든 의료진에게도 그에 따른 적절한 보상도 뒷받침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두 번째 조치로 정부 주도로 민간 기업 등 사회 전분야 와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 할 것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위험지역의 다중이용시설 등의 영업을 한시적으로 중단 할 것을 사업주에게 권고하고, 이에 협조하는 사업장에 대해서는 정부가 금융지원 등의 조치도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차원에서 한시적 이동최소화 기간을 지정하고 이 기간을 활용한 집중 방역실시도 제안했다. 박 의원은 단 며칠이라도 특정 기간을 지정해서 기업, 관공서 등의 근무 인력을 최소화 하는 등 자발적인 휴업조치를 권고하고 이 기간을 활용해서 정부가 권역별로 대대적인 방역활동을 펼치는 등의 조치도 검토할 것을 제안하면서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일에 꼭 필요한 정책들을 선제적이고 과감하게 실시해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정부에 강력 촉구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주신영 기자 jucries62@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2/24 [15:27]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