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빈틈없는 코로나 대응 지속하겠다”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2/21 [11:14]

 

 

[한국인권신문= 광주·전남·충청 취재본부 이길주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광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완치 퇴원과 함께 접촉자 전원이 격리 해제됐지만 국내외적으로 여전히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광주시재난안전대책본부 등 대응체계를 유지시키는 등 빈틈없는 대비 태세를 갖추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코로나의 직격탄을 맞아 휘청거리고 있는 지역경제의 활력를 되찾기 위해 시민들께서 정상적인 경제활동에 임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용섭 시장은 20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라나19 확진자 및 접촉자 전원 격리해제에 따른 발표문을 냈다.

 

이 시장은 먼저 “시민 여러분의 협조 덕분에 16번, 18번, 22번 확진자 모두 완치 판정을 받아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했고 21세기병원과 소방학교 생활관에서 격리생활을 했던 60명이 오늘 일상으로 복귀하는 등 접촉자 458명도 전원 격리 해제됐다”면서 “이로써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자가 없는 ‘청정 광주’ 상태로 회복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시장은 “국내에서 무더기로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고 중국인 유학생들도 속속히 입국하고 있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면서 “시장을 본부장으로 한 광주시재난안전대책본부 체계를 계속 유지하며, 지역 방역망을 더욱 촘촘하게 구축해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시민 궁금증을 해소하고 가짜뉴스 방지를 위한 코로나 콜센터도 계속 운영하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보건당국과 긴밀한 협의 하에 음압병실, 격리시설 등 관련 의료시설과 장비를 보강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시민여러분께서는 지금까지처럼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외국을 다녀오지 않았더라도 발열, 기침, 가래,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에는 병원에 가시지 말고 반드시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 1339와 보건소에 연락해 상담을 받은 후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안내를 받으시라”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우리는 이번 코로나 사태를 통해 또 한 번 광주의 위대한 힘을 경험했다. 나눔과 연대의 광주정신이 코로나를 이기는 힘이 되고 있다”면서 “2주 이상 현장에서 휴일과 밤낮없이 헌신적으로 봉사해주신 의료진과 자원봉사자, 공직자들에게 진심으로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기아차공장 등 대기업을 비롯해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이르기까지 코로나의 공포가 휩쓸고 간 자리에 후유증이 깊게 남았다”면서 “긴장을 늦추지 않으면서도 과도한 불안감과 공포에서 벗어나 정상적인 경제활동과 일상생활에 임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 시장은 “우리 광주는 위기의 상황에서 더욱 강하게 결집하고 연대하는 특별한 DNA를 갖고 있다”면서 “지금이야말로 그 힘을 강하게 발휘해야 할 때이다”고 강조했다.

    

이길주 기자 liebwhj@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2/21 [11:14]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