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벼룩시장구인구직 “직장인 36.7% 첫 직장 1년 내 퇴사… 이유는 근무환경 불만”
최종학교 졸업 전 또는 졸업 직후 취업 성공 33.4%에 불과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1/22 [09:45]

 

 

[한국인권신문=주신영 기자]

 

최종학교를 졸업하기 전이나 졸업 직 후 취업에 성공하는 구직자는 10명 중 3명에 불과했으며 졸업 후 첫 취업에 성공하기까지는 평균 13개월 정도가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1019명을 대상으로 ‘직장인의 첫 취업’에 대해 조사한 결과, ‘학교 졸업 전 또는 졸업과 동시에 취업’에 성공했다는 직장인은 33.4%에 불과했다.

최종 학력별로는 졸업 전 또는 졸업과 동시에 취업에 성공했다는 고등학교 졸업자는 50%였고, 전문대학 졸업자는 36.1%, 4년대 졸업자 26.9%, 대학원 졸업자 29.8%로 4년제 졸업자의 비율이 가장 낮은 것으로 집계되었다.

첫 취업 당시의 평균 나이는 남성이 26세, 여성이 23.9세로 여성이 남성에 비해 2.1세 정도 빨랐으며 첫 직장의 규모는 중소기업에 취업했다는 응답자가 53.6%로 가장 많았고 중견기업(23%), 대기업(13.4%), 공기업(10%)의 순이었다.

근로형태는 과반수 이상인 55%가 정규직으로 첫 취업에 성공했다고 답했지만 기간제 계약직으로 취업했다고 답한 응답자도 28%에 달했다. 다음으로 시간제 계약직(9.1%), 파견직(7.9%)이 뒤를 이었다.

첫 직장을 선택한 이유로는 ‘취업이 급한 상황이어서(35.4%)’를 가장 많이 꼽으며 평소 바라던 직장으로의 취업은 아니었음을 시사했다. 이 외에도 ‘취업 준비 중 우연히 기회가 생겨서(20.4%)’, ‘합격한 회사 중 가장 나은 곳이어서(14%)’, ‘교수님, 지인의 추천을 받아서(11.5%)’ 등의 순서로 ‘원래 다녀보고 싶었던 회사여서’라는 답변은 10.3%에 머물렀다.

첫 직장에서의 근무기간은 길지 않았다. ‘1년 이상 2년 미만’이 30.2%로 가장 많았고 ‘6개월 이상 1년 미만’이라고 밝힌 응답자가 21.6%로 그 뒤를 이었다. 입사 후 근무기간이 ‘6개월 미만’이라는 응답도 13.1%에 달해 전체의 65%가 첫 직장에서의 근무기간이 2년이 채 되지 않았다.

 

주신영 기자 jucries62@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1/22 [09:45]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