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권위, 미디어 종사자들과 혐오표현 반대 실천 선언
혐오표현 확산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와 예방을 위한 실천 사항 밝혀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1/16 [14:37]

 

▲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는 2020년 1월 16일 한국기자협회, 방송기자연합회, 한국인터넷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 한국아나운서연합회, 한국방송작가협회, 인플루언서경제산업협회, 전국언론노동조합, 민주언론시민연합 등과 함께 ‘혐오표현 반대 미디어 실천 선언식’을 개최한다.

    

미디어는 인권존중문화 확산과 시민의 인권의식 향상에 앞장서야 할 사회적 책임이 있지만, 오히려 편견을 조장하고 혐오표현을 확대·재생산한다는 비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2019년 인권위가 조사한 ‘혐오표현 국민인식조사’에서 응답자의 49.1%는 언론이 혐오표현을 조장하는 부정적 역할을 한다고 평가하면서도, 혐오표현 대응 정책 중 ‘언론에서 혐오를 부추길 수 있는 표현이나 보도 자제(87.2%)’를 1위로 꼽아 혐오문제 해결을 위해 미디어의 중추적 역할을 기대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인권위는 9개 미디어 단체와 공동으로 혐오표현에 대한 기본적인 개념과 맥락, 미디어 종사자들이 지켜야할 실천 사항을 정리한 ‘혐오표현 반대 미디어 실천 선언’을 마련했다.

    

선언문에는 혐오표현 확산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와 어떠한 혐오표현도 반대한다는 원칙에 따라 △혐오표현 개념과 해악 등 인식,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혐오표현 적극 대응, △정치인 등 사회지도층의 혐오표현에 대한 엄격한 시각 △왜곡된 정보 팩트체크를 통한 비판적 전달, △역사부정 발언 지적 등 혐오표현에 대항하기 위한 미디어 종사자들의 실천사항이 담겨 있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1/16 [14:37]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