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 공연/행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민속촌, 설 맞이 행사 ‘새해야 이리오너라’ 개최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1/16 [14:22]

 

 

 

[한국인권신문= 경기·인천 취재본부 정영혜 기자]

 

전통문화 테마파크 한국민속촌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설날을 맞아 명절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세시풍속 행사를 선보인다. 설 연휴 첫날인 1월 24일부터 시작하는 이번 행사는 연휴 기간 내내 쉼 없이 진행된다.

매일 오전 11시 40분 열리는 지신밟기는 설 행사의 시작을 알리는 메인 이벤트다. 지신밟기는 집터에 머물러 있는 지신을 달래고 집안으로 들어오는 액운과 잡귀를 물리치는 전통 의식이다. 농악단의 경쾌한 농악놀이에 맞춰 진행되는 의식이 끝나면 고사상에 올랐던 떡과 막걸리를 나눠 먹는 무료 음복행사도 이어진다.

새해를 시작하는 설날인 만큼 한 해의 복을 빌어보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조선시대에 새해를 축하하는 뜻으로 임금이 신하에게 내려 주던 그림인 세화를 직접 만들어보는 ‘세화찍기’, 볏짚을 직접 꼬아 만든 복조리로 오복을 담아보는 ‘복담기’, 액운과 함께 하늘로 연을 날려보는 ‘연날리기’ 등 복을 기원하는 전통 체험이 가득하다.

재미로 한 해의 운세를 점쳐보는 시간도 마련된다. 사람이 태어난 해와 달, 날짜로 새해의 길흉화복을 예상해보는 ‘토정비결’ 체험과 정초에 윷을 던져 농사의 풍흉과 개인의 운수를 점쳐보던 선조들의 놀이에서 착안한 ‘윷점보기’ 체험을 행사기간 내내 즐길 수 있다.

또한 한국민속촌은 연휴 기간 동안 한복 착용 고객을 대상으로 자유이용권 최대 40% 할인 프로모션을 제공한다. 명절 나들이의 즐거움을 배가하고 할인도 받을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 3인 이상 가족들을 대상으로 자유이용권을 최대 36% 할인해주는 가족 결합 할인 프로모션도 꼼꼼하게 챙겨볼만하다.

한편 설 연휴가 지나고 이어지는 입춘과 정월대보름 기간에도 행사가 계속된다. 달집태우기, 장승제, 오곡밥 나누기, 입춘첩 쓰기 등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세시풍속 행사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마련될 계획이다.

 

정영혜 기자 baby5130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1/16 [14:22]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