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좋은땅출판사, ‘낀세대’ 출간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12/20 [17:40]


[한국인권신문=주신영 기자]

 좋은땅출판사는 ‘낀세대’를 출간했다.

삼남매 중에 제일 서러운 포지션은 어디일까? 첫째는 첫째라서 예쁨 받고, 막내는 막내라서 사랑 받고. 가운데 낀 둘째가 아닐까.

모든 둘째가 그렇진 않겠지만 우리 둘째들은 위아래로 치이며 대체로 혼자서 인생을 배워간다.

직장 내에도 이런 둘째 같은 존재들이 있다. 바로 ‘낀세대’들이다.

부장과 신입 사이에 낀, 어설프게 꼰대이거나 어설프게 밀레니얼 세대인 애매한 존재들.

신세대에게는 기성세대 때론 꼰대로 불리우고, 기성세대에게는 요즘 것들로 지칭되며, 사회에 첫발을 내딛었을 때는 개인의 삶보다는 조직의 발전을 위해야 한다고 배웠다.

선배의 지시는 불합리하더라도 따라야 한다고 배웠던 그들.

선배가 되었지만 워라밸을 추구하고 자존감을 중시하는 후배들의 눈치를 보고 있는 그들.

과도기처럼 여겨져 아무도 관심 가지지 않았던 낀세대들이 참았던 이야기를 털어놨다.

끼어있기 때문에 그들은 위/아래 모두에게 할 말이 있다.

‘낀세대’는 둘이서 만든 낀세대에 의한, 낀세대를 위한 에세이이다.

글과 그림으로 어딘가에 끼어 있는 미묘한 감정을 재치 있게 보여 준다.

주신영 기자 jucries62@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12/20 [17:40]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