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찬주"'삼청교육대 발언'...사과할 의사 없다"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11/05 [10:30]

 

▲  박찬주 전 육군대장   © 한국인권신문

 

[한국인권신문=조성제 기자]

 

5일 자유한국당 1차 영입 인사로 거론되다가 막판에 영입이 보류된 '공관병 갑질 논란'의 당사자인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은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에 대해 '삼청교육대에서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사과할 의사가 없다. 해명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장은 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사과할 일이 아니고 해명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해당 발언에 대해서는 "삼청교육대의 정당성을 말하는 게 아니고 임 소장의 비인권적인 행태에 대한 분노의 표현이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의 인재 영입 보류에 대해서는 "저는 오히려 험지에 가서 의석 하나를 더 얻어가지고 한국당에 보탬이 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제가 정상적으로 입당을 해서 경선을 통해서 유권자의 선택을 받는 데는 아무런 제한 사항이 없다"고 지역구 출마를 시사했다.

.

조성제 기자 sjobu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11/05 [10:30]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