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노동자/근로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은퇴는 새로운 시작 새로운 출발, 거둬들이지 못하는 장노년층 인력’ 포럼 개최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11/04 [16:07]

  

 

[한국인권신문=조성제 기자]   

‘은퇴는 새로운 시작 새로운 출발, 거둬들이지 못하는 장노년층 인력’ 포럼이 6일 오후 국회에서 개최된다. 이 포럼은 이명수 의원과 사단법인 에이지연합이 주최하고 자매단체인 NGO KARP대한은퇴자협회(이하 KARP)가 주관한다.

행사를 주관하는 KARP은 우리 사회는 베이비부머의 중추세대인 60년대생의 퇴직을 눈앞에 두고 있다며 향후 20년을 두고 펼쳐질 6~70년대생 부머의 퇴직은 대한민국을 노령사회에서 초 노령사회로 바꾼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의 퇴직은 지금의 4~50년대생의 퇴직 후 은퇴 환경과 같을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60년대생 퇴직에 대비한 비전 2020이 준비되어야 한다며 이 거대한 인구그룹을 scrap-pile로 야적장에 쌓아갈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생산인구는 줄고 있고 노년층 인구가 이미 청소년 인구를 압도하고 있다며 새로운 인구 그룹에 맞는 인구대책, 인력전담기구 등의 재편성 작업이 시작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주명룡 KARP대표는 “정부, 기업, 학계, NGO들이 합세해 노령화 초기에 마련됐던 정책들을 대폭 수정해 새로운 처방을 마련해 나가야 한다. 환경이 다른 대량 인구의 은퇴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명룡 KARP대표는 “6일 실시되는 ‘은퇴는 새로운 시작 새로운 출발, 거둬들이지 못하는 장노년층 인력’ 포럼은 2020년 4월 UN OEWG에서 KARP의 발표 자료로 인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성제 기자 sjobu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11/04 [16:07]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