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독도 헬기 추락' ...바람세기는 ‘약간 강한편’ 수준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11/01 [11:19]

 

 

[한국인권신문=조성제 기자] 

소방헬기가 추락해 당국의 수색작업이 밤새 진행됐으나 별다른 진척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헬기에는 독도 인근 해상에서 응급 환자와 구조대원 등 모두 7명이 타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사고 1차 브리핑에 따르면  소방헬기가 추락한 지점은 독도 동도 선착장에서 200~300m 떨어졌고, 수심 약 72.2m인 것으로 파악됐다.

    

1일 기상청과 사고수습대책본부에 따르면 독도 동도(東島) 인근에서 소방헬기가 추락한 전날 오후 11시 26분 당시 독도의 바람 세기는 시속 20㎞ 내외 수준으로 관측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독도의 평소 바람 세기를 고려할 때 아주 강한 편은 아니지만, ‘약간 강한편’ 수준으로 보인다"고 했다

    

사고 직후 이낙연 국무총리는 긴급 지시를 내렸다.

사고 주변 해역을 운항 중인 모든 선박을 동원해 생존자 구조와 실종자 수색에 전력을 기울이라고 당부했다.

조성제 기자 sjobu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11/01 [11:19]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