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 인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작구, 제2기 인권기본계획 수립 추진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10/31 [14:22]

 

▲지난 4월, 상반기에 진행한 인권탐방 사진 © 한국인권신문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인권도시 동작의 실현을 위해 2020년부터 2023년까지 추진할 제2기 인권기본계획을 다음달까지 수립한다고 31일 밝혔다.

    

지난 2016년부터 시행한 제1기 인권기본계획은 인권보장과 증진을 목표로 올해까지 인권환경 기반 구축, 인권교육 및 문화확산 등 11개 분야, 60개 세부과제를 추진해 오고 있다.

    

제2기 인권기본계획에는 지역 특성에 맞는 인권 비전 및 정책 수립을 위해 올해 6월부터 9월까지 ‘인권도시 동작’실현을 위한 연구용역을 처음 실시했다.

    

또한, 지난 28일(월) 인권위원회 위원 등 총 17명이 참석한 ‘인권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에서는 ▲복지직 공무원의 인권침해 내용을 주민들에게 공유하는 기회 마련 ▲우리구 특성을 반영한 인권 매뉴얼 제작 ▲인권보장 및 증진 현황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구 특성에 맞는 인권 지표 제시할 것 등을 논의했다.

    

이를 바탕으로 구는 ▲인권도시 동작을 이끌어 갈 비전과 목표, 추진전략 ▲인권행정 실현을 위한 분야별 추진과제 및 세부사업 ▲동작구 인권지표 및 지수 개발로 인권척도 마련 등이 담긴 제2기 인권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오는 12월, 서울시 동작구 인권위원회 정기회를 통해 심의 및 확정할 계획이다.

    

또한, 다음달 29일(금)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마포구 월드컵북로11길 20)에서 주민 40여 명과 함께 ‘2019년 하반기 인권탐방’을 진행한다.

    

이번 탐방은 주민들이 역사 속 여성 인권 유린의 참담한 현실을 바로알고 인권의 중요성을 다시 인식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영상 시청과 일본군 위안부 관련 사료 등 전시물 관람 등을 실시한다.

    

동작구민이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며, 다음달 20일(수)까지 구청 감사담당관(☎820-1161)으로 유선 접수하면 된다.

    

유재천 감사담당관은 “이번 인권기본계획수립으로 주민의 인권 의식 향상을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해 인권도시 동작을 구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구는 지난 4월 주민 40명과 함께 민주인권기념관에서 ‘상반기 인권탐방’을 진행해 군사독재시절 민주화운동 인사들에 대한 인권침해 역사를 바로 아는 뜻깊은 자리를 가졌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10/31 [14:22]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