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동심장충격기 설치 4년 간 2배 증가 불구, 점검은 절반에 불과
2018년 AED 설치 전년 대비 약1만 대 증가, 일반인 AED 사용건수는 전년 대비 단19건 증가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10/22 [14:32]

 


[한국인권신문=백승렬]

급성심정지 환자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자동심장충격기가 확대 설치되고 있는 가운데, 교육·홍보·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실효성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22일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보건복지위‧서울송파병)이 보건복지부에서 국정감사 자료로 제출받은 ‘최근 5년 간 자동심장충격기(AED) 설치 현황’에 의하면 2018년 기준 자동심장충격기는 구비의무기관에 24,891대, 비 구비의무기관에 16,037대로 총 42,928대가 설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총 21,015대가 설치되었던 것에 비해 약 2배 증가한 것이다. 

    

 한편, 남인순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분석 자료에 의하면, ‘근무 중인 구급대원 및 의료인’을 제외한 ‘일반인’이 목격한 심정지 건수 대비 ‘일반인’자동심장충격기 사용률은 2014년 0.07%, 2015년 0.10%, 2016년 0.22%, 2017년 0.40%로 나타났다. 특히, 2018년의 경우 지난해 대비 약 1만대의 자동심장충격기가 확대 설치되었지만 일반인 자동심장충격기 사용건수는 지난해 대비 19건밖에 증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남인순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국정감사 자료로 제출받은 ‘최근 5년 간 자동심장충격기 점검 현황’에 의하면,'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에 의해 자동심장충격기 등 응급장비를 갖춘 경우 해당 시설에서는 관리자를 지정해 월 1회 이상 점검할 의무가 있지만, 2018년 기준 전체 점검율은 49.3%, 구비의무기관의 점검율은 이보다 0.1% 더 낮은 49.2%로 나타났다.

    

 남인순 의원은 “국내 급성심정지 환자가 매년 약 3만 명에 이르고 일반인 목격 건수가 매년 약 2만6~7천 건에 이르는 가운데, 생존율을 6배나 높여주는 자동심장충격기를 활용하는 사례는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는 우선 자동심장충격기가 즉시 사용이 가능할만큼 많이 배치되어 있지 않은데다가, 배치되어 있다하더라도 활용법을 모르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남인순 의원은 “자동심장충격기 사용에 대한 효과적인 교육을 위해서는 실습용 교구가 필수적인데 보건복지부에 2018년 지역별 교육용 심장충격기 보급현황을 받아보니 서울은 고려대 안암병원에 14개, 세종은 소방본부에 5개에 불과한 한편, 부산의 경우 부산대병원 등 7개 기관에 318개가 보급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실제 교육용 심장충격기 보급현황이 이렇게까지 큰 차이가 나는 것인지, 아니면 복지부가 현황 파악을 제대로 못 하고 있는 것인지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남인순 의원은 “급성심정지로부터 국민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보건복지부 차원에서 자동심장충격기 설치 확대와 더불어, 교육용 자동심장충격기 확보를 통한 효과적인 대국민 교육 강화, 홍보 확대, 설치된 자동심장충격기에 대한 철저한 점검 등 관리를 통해 실질적인 자동심장충격기 사용 확대를 목표로 보완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승렬 0177664622@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10/22 [14:32]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