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노동자/근로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우수 중소기업에 총 300억 원 금융지원
서울시가 공공 분야에서 선도해 온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민간 확산 기대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09/23 [14:32]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서울시가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해 고용안정에 기여한 우수 중소기업 100여 개를 선정해 총 300억 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시작한다.

    

  이는 서울시가 공공분야에서 선도적으로 주도해 온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민간으로 확산하기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사무금융 노‧사가 공동설립한 ‘사무금융우분투재단’, 서울신용보증재단이 함께 힘을 합친다.

 

 박원순 시장은 23일(월) 오후 2시 서울시청에서 사무금융우분투재단 신필균 이사장, 서울신용보증재단 한종관 이사장과 ‘일자리 질 향상을 위한 중소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은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중소기업에 장기저리 정책자금, 특별보증 같은 금융지원을 통해 올바른 고용문화를 정착시키자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일자리 질 향상이 경영의 선순환으로 이어지도록 한다는 목표다.

    

   ‘우분투재단’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우수 중소기업에 대해 인증서를 발급해 보증재단에 제공하면, ‘서울신보’는 인증 중소기업에 대해 보증료율 인하 등 신용보증우대를 시행한다. ‘서울시’는 이 금융지원사업을 위한 장기저리의 ‘서울시 중소기업육성자금’을 매칭해 지원하는 방식이다.

    

   협약체결 후 우분투재단은 본격적으로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고용안정 확대 기업 100여 개를 선발해 인증서를 발급하고, 보증재단은 인증기업에 대해 300억 원 규모의 특별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가 선도적으로 주도해 온 정규직화 정책에 우분투재단과 서울신보가 함께 힘을 합쳐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우분투재단, 서울신보가 함께 공공이 주도해 온 정규직화 정책의 민간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09/23 [14:32]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