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성인권영화제 경쟁부문 25편 본선 진출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09/06 [11:18]

 

▲ 영화 '3교대'    © 한국인권신문

 

[한국인권신문=주신영 기자]

13회 여성인권영화제가 오는 102일 개막을 앞두고, 경쟁부문 본선 진출작을 확정했다. 역대 최다 작품 수인 300편의 출품작 가운데, 예심을 거쳐 선정된 25편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선정된 작품은 ‘3교대’(정서윤, 이은경), ‘BEHIND THE HOLE’(신서영), ‘Class Ranandegi(운전 교습)’(Marziyeh Riahi), ‘Footsteps(풋스텝)’(Claudia Kedney-Bolduc), ‘경원(敬遠)’(박소영), ‘계양산’(주영), ‘공명선거’(박현경), ‘기대주’(김선경), ‘나의 새라씨’(김덕근), ‘대리시험’(김나경), ‘령희’(연제광), ‘립스틱 레볼루션’(양소영), ‘뱃속이 무거워서 꺼내야 했어’(조한나), ‘분실’(구양욱), ‘상주’(차정윤), ‘수학여행 가는 길’(송시윤), ‘우리는 서로에게’(김다솜), ‘은서’(박준호), ‘이상한 슬픔’(오세호), ‘젖꼭지’(김용승), ‘주근깨’(김지희), ‘찌르개’(임소라), ‘컷 아웃’(공선정, 김지형, 한다혜, 한지희), ‘털보’(강물결), ‘해미를 찾아서’(허지은, 이경호) (이상 가나다순)이다.
 
 예선 심사위원들은 "극영화 외에도 다큐멘터리, 실험 영화, 애니메이션 등이 고른 분포를 보이며 출품되어, 장르적 다양성이 그 어느 때 보다 풍성했다"고 평가했다. 또한 "여성에 대한 차별과 폭력을 고발하며, 재현을 넘어 해석의 가능성을 열어두어 보는 이에게까지 영화의 에너지를 전달했다"며 찬사를 보냈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작품은 한국여성재단의 지원으로 102일부터 6일까지 CGV 아트하우스 압구정에서 열리는 여성인권영화제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영화 상영 후에는 감독과의 대화도 진행될 예정이다

주신영 기자 jucries62@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09/06 [11:18]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