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미글로벌, 건설사업관리 부문 세계 9위로 ‘글로벌 톱10’ 진입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08/29 [11:38]

 

▲ ENR지 상위 20위 기업 매출 순위표    © 한국인권신문

 

[한국인권신문=조성제 기자]

건설사업관리(Project Management, 이하 PM) 선도기업인 한미글로벌(회장 김종훈)이 세계 CM·PM 업체 중 상위 9위에 이름을 올리며 글로벌 톱10에 진입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순위는 미국의 세계적인 건설전문지 ENR(Engineering News Record)이 매년 발간하는 ‘2018 ENR Top International Survey’에 발표된 순위다. 한미글로벌은 2018년 전체 매출 약 2800억원을 기록했고 그 중 글로벌 CM·PM 용역비만 16130만달러(한화 기준 약 1960억)를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는 미국을 제외한 상위 20위 기업들 중 해외 매출 순위 발표(Top 20 Non-U.S Firm in Total Global CM·PM Fees)에서 세계 9위를 기록한 것으로 괄목한 만한 성과이다. 특히 2018년 12위에서 3단계 더 올라선 결과로 창립 이래 최초로 글로벌 톱10에 진입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

또한 해외 매출 순위 발표(Top 20 Non-U.S Firm in International CM·PM Fees)에서 4930만달러로 2018년 보다 2단계 상승한 상위 18위를 기록해 한미글로벌이 명실상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수준의 기업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이번 순위를 발표한 ENR은 1917년 창간 이래 디자인 및 건설 산업을 다루어 온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건설전문지 중 하나로 한미글로벌은 2005년 매출액 3250만달러로 세계 18위에 처음 랭크 된 이래 14년간 꾸준히 상위 20위 안에 선정되어 왔다.

이 같은 성과는 한미글로벌이 글로벌시장 진출에 꾸준히 공을 들인 결과다. △2000년 초부터 해외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 △2010년 영국의 터너앤타운젠드사와 합작법인을 설립하였고 △2011년 건설업계 최초로 종합엔지니어링 회사인 미국의 오택(OTAK)을 인수했고 △이후 미국에서 사업확장을 위하여 DAY CPM, LORIS를 인수하였으며 △2017년에는 사우디 최대의 국영기업 부동산개발업체인 아카리아와 합작법인을 설립하며 중동진출의 기반을 굳건히 했다.

이외에도 현재 중국, 베트남, 인도, 필리핀, 일본, 헝가리 등에 별도 법인을 두고 있으며 한미글로벌이 지금까지 프로젝트를 진행한 국가수만 56개국에 이른다.

한미글로벌 김종훈 회장은 “창립이래 최초 글로벌 톱10으로 진입한 이번 성과를 통해 세계시장에 다시 한번 한미글로벌의 명성을 알리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끊임없는 노력과 뛰어난 성과를 통해 더욱 성장하는 건설산업관리 전문기업으로서 건설산업의 가치를 창출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08/29 [11:38]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