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아동/청소년/다같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언어폭력 등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전시행사 열린다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08/05 [17:34]

 

 

[한국인권신문= 광주·전남 취재본부 이길주 기자]

“난 너 하나보고 살아”, “넌 대체 누굴 닮아서 이러니”,“너 때문에 못 살겠다” 아이들에게 상처 주는 말들이다.

    

 대전시는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와 함께 ‘그리다, 100가지 말상처 전시회’를 5일부터 8일까지 대전시청  로비에서 운영한다.

    

 아동을 인격체가 아닌 부모 소유물로 보는 인식을 개선하면서 아동학대와 언어폭력을 줄이는 등 세대 간 교류와 공감대를 확산하는 의미 있는 전시물 25개가 설치된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창립 100주년을 맞아 아이들에게 상처주는말 100가지를 선정한 후, 그 말을 들은 아이들이 느낀 감정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행사를 진행해 왔다.

    

 그동안 대전광역시에서는 지난 2000년 10월부터 아동보호전문기관을 설치․운영해왔으며, 아동학대 피해 접수 건수가 2016년도 359건에서 지난해에는 651건으로 292건이 증가되고 있는 상황에서 부모교육과 아동보호 정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야 하는 상황이다.

    

   또한 아동학대가 증가되는 이유를 알아 보다 근본적인 접근이 필요하지만 그 원인에 대해서는 분명하지 않아 향후 분석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기념식에 참석한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은 인사말에서 “부모 또는 지인들이 무심코 얘기한 말 한마디가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큰 상처를 준다”면서 “아동의 권익증진과 인격을 보호하는데 대전시민 모두가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ㅇ 한편, 대전광역시는 아동학대 피해 신고 접수 및 현장조사 수행을 비롯한 아동학대 여부 판단, 피해아동 응급조치 및 상담치료 등 서비스 제공, 아동학대 예방 및 교육을 확대해 나가기 위해 아동보호전문기관 1개소를 10월부터 추가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길주 기자 liebwhj@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08/05 [17:34]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