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레고랜드 중단 촉구범시민 대책위‘ 혈세 낭비 레고랜드 책임자 처벌’ 요구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08/02 [14:20]

 

 

[한국인권신문= 강원·춘천 취재본부 허필연 기자]

 2일 오전 11시에 레고랜드 중단 촉구 문화예술인, 춘천시민사회단체, 제 정당, 범시민 대책위는 강원 도청 앞 광장에서 ‘부실덩어리 레고랜드 즉각 중단하라, 혈세 낭비 책임자를 즉각 파면하라, 도지사는 숨지 말고 도민 앞에 사죄하라, 강원도 의회는 즉각 행정 조사권을 발동하라’라는 구호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었다.

    

레고랜드 중단 촉구 범시민 대책위는 ‘레고랜드 사업에서 나타난 한계를 모르는 강원도의 무능과 무책임을 규탄하며 도 집행부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레고랜드 중단 촉구 범시민 대책위는 ‘SRT와의 계약 해지로 인한 200억 원대 손배소는 NDA 당시 예견 되었으나 내용에 담지 못했고, 손배소를 막는다며 8월 1일 STX와 합의한 내용은 명백한 특혜이자 지방계약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문제 해결은커녕 레고랜드 사업은 더 깊은 나락으로 빠져들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멀린사의 명백한 계약 위반에도 600억 원의 추가 송금을 강행하려는 강원도, 담당 국장마저 반대한 사항을 강행하려는 ‘집행부의 의도는 무엇인가?’를 물으며 불법적인 송금을 즉각 중단하라고 외쳤다.

    

레고랜드 중단 촉구 범시민 대책위는 이런 상황에서도 정신을 못 차리는 강원도 집행부에 더 이상 기대할 것이 없다며 강원도 의회는 도 집행부의 거수기로 남지 말고 레고랜드 사업에 대한 행정 조사권을 즉각 발동할 것을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레고랜드 중단 촉구 범시민 대책위는 부실덩어리 레고랜드 사업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며 범시민 대책위는 시민 소송단을 구성하여 부실덩어리 레고 렌드를 강해하며 도민을 기만하고 혈세를 낭비한 집행부의 죄를 묻기위해 검찰 고발 등 법적 대응에 직접 나설 것이라고 발표했다

허필연 기자 peelyuni@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08/02 [14:20]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