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국민권익위원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권익위, 61건의 청구인에게 국선대리인 선임 지원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07/22 [15:35]

 

 

    

 

  

[한국인권신문=주신영 기자] 

국민권익위원회 중앙행정심판위원회(이하 중앙행심위)는 행정심판 국선대리인 제도를 지난해 말 시행 이후 61건의 청구인에게 법률전문가인 국선대리인 선임을 지원했다. 최근에는 국선대리인을 추가 위촉해 저소득․소외계층의 권리구제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22일 행정심판 국선대리인 제도를 지난해 말 시행한 이후 올해 6월까지 61건의 청구인에게 선임을 지원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11월 시행된 행정심판 국선대리인제도는 법률지식이 부족해 홀로 행정심판제도를 이용하기 어려운 경제적 약자에게 중앙행심위가 국선대리인을 무료로 지원하는 제도다.

    

   지원대상은 행정심판을 청구한 자가 경제적 사정으로 대리인 선임이 곤란한 기초생활수급자, 기초연금수급자, 한부모가족, 장애인연금수급자, 북한이탈주민법상 보호대상자인 경우 및 행정심판위원장이 경제적 능력으로 인해 대리인을 선임하기 곤란하다고 인정하는 경우이다.

    

 중앙행심위는 더 많은 저소득․소외계층이 국선대리인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행정심판 청구인을 대상으로 문자메시지 및 전자우편 등으로 국선대리인 제도를 적극 안내하고 있다. 그 결과 2018년 12월 9건이었던 국선대리인 신청은 2019년 6월까지 190건이 접수됐다.

    

   또 중앙행심위는 국선대리인제도 활성화를 위해 지역균형․양성평등을 고려한 국선대리인을 추가 위촉(50명→70명)하는 등 수요자 중심의 국선대리인 서비스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 허재우 행정심판국장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저소득․소외계층이 위법 부당한 행정처분에 대해 법률전문가인 국선대리인의 도움을 받아 체계적인 불복대응이 가능해짐에 따라 심리의 공정성이 높아졌다.”라며 “향후 내실있는 운영을 통해 국선대리인을 더욱 확대․개선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주신영 기자 jucries62@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07/22 [15:35]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