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복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사랑콜, 나눔콜 등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확대’ 운영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07/22 [11:27]

 

▲  대선시청 전경(대전시 제공)   © 한국인권신문

 

[한국인권신문= 광주·전남 취재본부 이길주 기자]

대전시는 작년 전기저상버스를 운행한데 이어 이번에 휠체어 특장차인 ‘사랑콜’ 운전원을 추가 투입하고 임차택시인 ‘나눔콜’을 증차하는 등 특별교통수단을 확대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지난 5일 개정된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 시행규칙(약칭:교통약자법)’에 따라 특별교통수단 이용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따른 조치다.

    

 개정된 교통약자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특별교통수단 이용대상자는 기존 ‘1~2급 장애인’에서 ‘장애의 정도가 심한 보행상 장애인’으로 변경됐다.

    

 시는 이에 따라 이용대상자가 7,000명 정도 증가 할 것으로 보고 교통약자들의 이용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전․오후 출퇴근시간에 사랑콜 운전원 20명을 추가 투입하고, 나눔콜 20대를 증차 운영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7~8월 운전원 모집절차 등을 거쳐 9월부터 이를 시행할 예정이다.

  

현재 대전시가 운영 중인 특별교통수단은 사랑콜 82대, 나눔콜 90대며 1일 평균 이용자는 1,300명에 이른다.

  

  대전시 문용훈 교통건설국장은 “이용대상자가 늘어나면 배차신청 대기시간이 길어지는 것이 가장 큰 문제여서 이를 해소하기 위해 마련한 조치”라며 “이용대상자 증가추이를 지속적으로 살펴 교통약자들의 이동에 불편함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의 추경예산이 확정되면 앞으로 전기저상버스는 승차감이 좋아 확대운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길주 기자 liebwhj@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07/22 [11:27]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