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아동/청소년/다같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단녀 72.9%, 최근 1년 동안 구직활동 경험 있다”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06/19 [17:06]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경력단절여성의 10명 중 7명은 최근 1년 사이 구직 활동의 경험이 있다고 답해 구직활동에 나서는 경력단절여성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경력단절여성 82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72.9%가 최근 1년 사이 실제 구직활동을 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재취업 시 희망 연봉으로는 ‘2000만원~3000만원(65%)’이 가장 많았으며 ‘3000만원~4000만원(18.5%)’, ‘2000만원 미만(12.1%)’, ‘4000만원~5000만원 미만(2.6%)’, ‘5000만원 이상(1.9%)’ 순이었다.

재취업을 하려는 가장 큰 이유는 ‘생활비 마련 등 경제적 사정(65.4%)’ 때문이었다. 다음으로 ‘커리어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싶어서(11.7%)’, ‘자녀의 교육비 마련을 위해(11.3%)’, ‘시간적인 여유가 생겨서(6.5%)’. ‘자아성취를 느끼고 싶어서(5.2%)’를 꼽았다.

그렇다면 이들이 재취업을 준비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것은 무엇일까? 응답자 33.5%가 ‘예전보다 낮은 임금수준과 근무조건 등 질 낮은 일자리만 남아있는 현실’이라고 답했다. 이 밖에 ‘이전 경력을 살릴 수 있는 일을 계속 하지 못하는 점(20.8%)’, ‘경력단절여성에 대한 인식 등 나를 원하는 회사가 없다는 생각(16.4%)’, ‘경력단절여성을 위한 채용공고 부족(14.5%)’, ‘아이를 맡길 수 있는 시설과 육아도우미의 부재(13.4%)’, ‘가족들의 반대(1.4%)’가 있었다.

한편 경력단절여성 중 1년 새 구직활동을 하지 않고 있는 구직단념자들은 그 이유로 ‘오래 쉬어 일하기가 겁이 나서(25.2%)’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육아에 더 전념해야 할 것 같아서(24.1%)’, ‘어떤 일을 해야 할 지 몰라서(23%)’, ‘구직활동을 해도 어차피 일자리 구하기 힘들 것 같아서(20.1%)’, ‘구직활동 자체를 할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6.2%)’, ‘구직이 아닌 창업 등 나만의 사업을 계획하고 있어서(1.5%)’가 뒤를 이었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06/19 [17:06]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5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