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직장인 94.5% 직장생활 중 우울감 경험해"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06/11 [17:03]

 

▲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876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 중 우울감을 느낀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94.5%가 ‘있다’고 답했다   © 한국인권신문

 

[한국인권신문=주신영 기자]  

직장인 10명 중 9명 이상은 직장생활 중 우울감을 느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876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 중 우울감을 느낀 경험’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무려 94.5%가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남성 직장인(95%), 여성 직장인(94.2%)이 비슷했으며 직무별로는 ‘고객상담·서비스(14.1%)’가 우울감을 가장 많이 느낀 것으로 집계되었다. 다음으로 ‘인사·총무(12%)’, ‘영업·영업관리(12%)’, ‘전문·특수직(10.9%)’, ‘마케팅·홍보(9.4%)’, ‘재무·회계(8.7%)’, ‘IT·인터넷·모바일(8.7%)’ 등의 순이었다.

이들이 우울감을 느끼는 가장 큰 이유로는 ‘직장인으로서 내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라는 답변이 23.9%로 가장 많았다. 이어 ‘상사·동료와의 관계(23.2%)’, ‘과도한 업무량(22.1%)’, ‘동료·주변인과의 연봉, 승진 등의 비교(13.8%)’, ‘기대와 다른 회사생활과 업무(10.5%)’, ‘회사의 부당 대우(4.3%)’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직장인으로서 내 미래에 대한 불안감(28.1%)’으로 우울감을 가장 많이 느끼는 것에 비해 여성은 ‘상사·동료와의 관계(28.4%)’로 인해 우울감을 가장 많이 느껴 차이를 보였다. 

우울감을 느낄 때 나타나는 증상으로는 ‘의욕상실·무기력증’이 36.2%로 가장 많았으며 ‘만성피로(15.6%)’, ‘심한 감정기복(13%)’, ‘수면장애(12.3%)’, ‘집중력 저하(9.8%)’, ‘소화불량(8.3%)’, ‘신체적 피로(3.3%)’ 등의 순이었다. 

직장인들의 대부분은 자신의 우울감 정도를 ‘보통(66.3%)’의 수준으로 판단하고 있었다. 20.3%는 ‘가벼운 수준’이라고 답했으며 13.4%는 ‘주변에서 눈치챌 만큼 심각하다’고 답해 직장인 10명 중 1명꼴로 직장생활로 인한 극심한 우울감을 호소하고 있었다.

그렇다면 이런 우울감이 직장생활에 어떠한 영향을 끼치고 있을까?

우선 우울감이 업무에 안 좋은 영향을 끼친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90.6%가 ‘있다’고 답했다.

또 우울감이 지속되거나 정도가 심해지면서 퇴사를 고민한 직장인은 68.8%에 달했으며 특히 13%는 ‘실제로 퇴사했다’고 밝혔다.

한편, 우울감을 극복하기 위한 방법을 묻는 질문에는 ‘여행·문화생활(24.6%)’을 1위로 꼽았다. 이외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다(18.1%)’, ‘가족·친구들과 대화(15.9%)’, ‘운동 등 취미생활(12.7%)’, ‘잠자기(8%)’, ‘별 다른 노력은 하지 않는다(7.6%)’, ‘술이나 담배로 해소한다(6.5%)’ 등의 의견이 있었다.

주신영 기자 jucries62@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06/11 [17:03]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42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