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사각지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천해양경찰서, 인권침해 사각지대 집중 단속
양식장, 염전 등 인권침해 사각지대 집중 형사활동 강화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06/07 [15:37]

 

 

[한국인권신문= 경기·인천 취재본부 정영혜 기자]

인천해양경찰서는 해양종사자 인권 침해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오는 7월 12일까지 상반기 인권침해 사범 특별단속 기간을 정하고 강력한 단속을 펼친다고 7일 밝혔다.

 

인천해경은 특별단속 전담반(수․형사요원)을 구성하고, 형사기동정을 이용하여 관내 도서에서 실습 선원을 대상으로 과도한 노동을 강요하고 갑질을 행사하거나 양식장, 염전 등에서 발생하는 약취유인·감금폭행·임금갈취 등의 행위에 대해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또한, 어선 선원으로부터 숙박료 등을 명목으로 선불금 갈취, 무허가․무등록 직업소개소 운영 및 장기 조업선에서 선원의 하선요구를 묵살하거나 강제승선 시키는 행위 등도 단속 대상에 포함한다.

    

특히, 도서지역에 거주하는 해양종사자 중 발달장애인에 대한 인권침해 여부에 대해서도 중점적으로 확인할 방침이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취약한 사회적 약자에 대한 인권침해 사범에 대해 단속을 펼쳐 적발될 경우 법과 원칙대로 엄중하게 사법 처리할 것이다” 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해경서는 해양·수산 관련 학교에서 요청할 경우 승선 실습을 나갈 학생들을 대상으로 인권침해 피해 사례와 예방·대처방법 등을 교육 할 예정이다.

정영혜 기자 baby5130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06/07 [15:37]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