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자수첩]이외수 권양숙여사 예방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05/20 [17:32]

 




[한국인권신문=백승렬]  

 

오는 23일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가 되는 날이다. 서거 10주년이 뜨거운 이슈가 되고 있는 이유 중 하나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직접 그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들고 23일 경남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때문이다.

    

 지난 19일(일) 봉하마을은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모인 수많은 추모객들로 인산인해였다. 참배를 마치고 권양숙 여사와  김성환  국회의원(더불어 민주당) , 오승록 노원구청장, 차은선 남예종 대표 등과 함께 배석한 자리에서 권여사는  "요즘 민주주의가 참 시끄럽다"고 말하고 동석했던 이외수 작가는 "경제가 화두가  되고 주어가 되는 시대는 이제는 그만 됐으면 좋겠다"면서 '진정한 국민 행복시대를 열어줄것'을 주문했다.

    

 필자는 권양숙 여사가 그 자리에서한 말은 '험난한 현 정국을 진심으로 걱정하며 던진 화두'라는 것을 알수있었고, 이외수 작가는 정치권에서 경제라는 단어로 국민들의 의식을 흩트려 놓는 작태를 비판하며 '이제는

 어떻게 하면 국민들이 진정으로 행복해질 수  있는가를 고민하고 해결해 나갈 것'을 주문하고 있는 것임을 알 수 있었다.

    

사실 나는 노 전대통령을 잘 알지 못한다. 다만 그를 좋아했던 그리워하는 사람들 중의 한 사람일 뿐이다.

하지만 필자가 정확히 잊지 않고 기억하는 것이 있다. 그는 반칙과 싸우던 승부사이자 투사였다는 사실이다.

    

 백승렬 0177664622@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05/20 [17:32]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42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