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차명진 전 의원 "세월호 유가족 징하게 해 처먹어"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04/17 [10:51]

 

 

[한국인권신문=조성제 기자]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이 "세월호 유가족들이 자식의 죽음에 대한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며 막말을 퍼부었다.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저녁 자신의 SNS에 세월호 유가족들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이같은 글을 올렸다.

    

그의 글에 대해 비난이 거세지자 현재 SNS에서는 글이 삭제된 상태된 상태다.

    

차명진 전 의원은 또 “그들이 개인당 10억원의 보상금 받아 이걸로 이 나라 학생들 안전사고 대비요 기부를 했다는 얘기 못들었다”며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비용을 개인용으로 쌈 사먹었다. 나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할까 겁나서라도 그 돈 못 쪼개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파문이 커지자 그의 SNS에는 “깊이 사과드립니다.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과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하는 분들께 머리숙여 용서를 빕니다.“라는 사과의 글이 올라와있다.

    

차명진 전 의원은 자유한국당 경기 부천시 병 지역의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17대와 18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조성제 기자 sjobu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04/17 [10:51]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0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