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윤지오, 국회서 북 콘서트 열어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04/15 [10:15]

 

 

[한국인권신문=조성제 기자] 

고 장자연 씨 사건의 핵심 증인인 장자연 씨의 동료 배우 윤지오 씨가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수사 과정과 윤씨를 둘러싼 관련 의혹을 담은 책을 내고, 14일 국회에서 북콘서트를 열었다.

    

고 장자연 씨의 사망 10주기를 맞아 출간된 책 제목은 '13번째 증언'

    

그간 증언한 횟수를 책 이름으로 붙인 윤 씨는 성 상납 제의를 받았을 때가 지난 10년 간 가장 힘들었던 순간이었다고 털어놨다.

    

공익제보자로 알려진 노승일·박창진 씨도 함께 자리했다.

    

윤지오 씨는 다른 공익제보자들이 자신과 같은 일을 겪지 않도록 비영리재단을 세워 모금한 650여만 원을 공익제보를 하는 증인과 목격자들을 돕는데 쓸 계획으로 알려졌다.

    

한편 출판기념식을 끝낸 윤지오 씨는 원래 살던 캐나다로 돌아갈 예정이다

 

조성제 기자 sjobu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04/15 [10:15]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