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 인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택署 서정지구대,인권 소중함을 체험하기 위한 경찰 '장구(수갑) 체험 실시 '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01/10 [14:06]

 

 

[한국인권신문= 경기·인천 취재본부 정영혜 기자]

평택경찰서(김태수) 서정지구대 지구대장과 순찰  팀장은 9일 (수) 근무 교대시간을 맞아 경찰의 인권감수성 제고를 위한 수갑 착용 체험‘OJT(직무내훈련)’를 실시하였다. 경찰 장구인 수갑은 경찰관 직무집행법 제10조 2항에 따라 현행범 또는 자신이나 다른 사람의 생명, 신체의 방어와 보호를 위하여 사용 할 수 있다.

 

  실제로 수갑은 치안현장에서 범죄진압 및 체포시 가장 빈번하게 사용하는 장구인데 현장의 급박함으로 간혹 과잉사용에 대한 인권침해 시비가 발생하기도 한다.

   

이에 따라 그 동안 경찰이 수갑을 채우던 입장에서 역지사지로 수갑을 직접 차보는 체험을 하며 경각심도 갖고 인권의 중요성을 한 번 더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이번 체험에 참여한 이재익 팀장은“직접 제복을 입고 수갑을 착용을 해보니 잘못한 부분이 없는데도 압박감을 느꼈고 실제 경찰관이 아닌 일반 시민으로서 수갑을 착용하였다면 더 큰 불안감과 초조함을 느꼈을 거 같다"며 "앞으로는 적당한 법집행을 하여야겠지만 피의자 인권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하였다.

 

또한 서정지구대 박숭각 대장은“인권이 중요시 되고 있는 시점에 이번 체험을 통하여 적법한 법을 집행하는 절차에서도 피의자 인권을 생각하는 귀중한 시간이 되었다”고 전했다.

 

정영혜 기자 baby5130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01/10 [14:06]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