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해성 차관,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면담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01/08 [15:02]

 

▲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과 악수하는 장면, 출처:통일부 홈페이지

 

[한국인권신문=조성제 기자]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7일(월) 오후, 방한중인 오헤아 킨타나(Ojea Quintana)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과 면담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북한인권 보고서를 통해 밝힌 바와 같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한국 정부의 정책을 지지하고  있음을 언급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화해 분위기 조성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이산가족 상봉 사업 등 통일부의   2019년 주요 사업 계획과 목표에 대해 문의하였다고 통일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천 차관은 작년 한 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 남북관계 발전 등에서 커다란 진전이 있었음을 설명하면서,   "금년에도 지난해의 성과를 이어받아 지속적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추진할 것이며, 이를 통해 인도적 문제 해결  및 북한주민의 실질적 인권 증진에 긍정적 영향이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성제 기자 sjobu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01/08 [15:02]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