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해경, 바다에 빠진 9세 여아 신속 구조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8/10/08 [17:29]

 

 

[한국인권신문=광주·전남 취재본부 이길주 기자] 가족과 함께 여수 해양공원을 찾은 9세 여아가 발을 헛디뎌 바다에 빠졌으나, 신속히 출동한 해경구조대원에게 구조되었다.

 

8일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장인식)에 따르면 “오늘 오후 3시 19분경 여수시 종화동 하멜등대 앞 해상에서 가족과 함께 항ㆍ포구를 걷다 장 모(9세, 여, 경북 구미 거주)양이 발을 헛디뎌 바다로 추락한 것을 장 모 양의 아버지가 119 종합상황실을 경유해 여수해경에 신고하였다”라고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경비함정과 해경구조대, 봉산파출소 구조정을 사고 현장에 급파하였으며, 5분여 만에 현장에 도착한 해경구조대원과 봉산해경파출소 경찰관이 함께 인명 구조장비를 지참코 바다에 뛰어들어 장 모 양을 무사히 구조하였다.

 

또한, 육상으로 옮겨진 장 모 양은 저체온증 이외 생명엔 지장이 없는 상태로 대기 중인 119구급차에 인계 여수에 있는 병원으로 이송 조치하였다.

 

해경 관계자는 “항ㆍ포구나 바닷가에서는 해초 등으로 인해 미끄럽거나 작은 실수로 바다에 빠지는 경우가 다반사로, 이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병원으로 이송된 장 모 양은 외상 등 건강상태에 이상이 없어 보호자에게 인계 귀가 조치하였다.

 

이길주 기자 liebwhj@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8/10/08 [17:29]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