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50을 사는 사람부터 50을 준비하는 사람까지’ 함께 즐기는 50플러스축제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8/10/01 [10:20]

 

 

[한국인권신문= 조선영 기자] 50세 이후 삶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가는 50+세대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이경희)은 10월 27일(토)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어울림광장에서 제2회 ‘50플러스축제’를 개최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리는 ‘50플러스축제’는 50+세대가 중심이 되어 새로운 배움과 놀이, 문화를 선보이는 자리로 50+세대 당사자 뿐 아니라 예비 50+세대, 서울 시민 모두가 함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다.

 

 특히 이번 축제는 다양한 세대가 50이후의 삶에 대해 체험하고 공감하면서 50+세대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더 많은 시민들이 50+정책과 사업에 참여하도록 마련되었다. 

    

 ‘새로운 가능성이 시작되는 50플러스마을’이라는 부제로 마련된 이번 축제는 열정 동아리방, 문화놀이터, 마을방송국, 일자리도서관, 인생상담소 등 다양한 체험형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일자리도서관에서는 50+세대가 관심을 갖는 일자리 유형을 16권의 ‘사람책’으로 만날 수 있다. 사람책 프로그램은 10월 초순 온라인으로 대출신청을 받아 진행되며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50+포털(50plu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실제 사례자와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간접 경험의 기회를 마련하는 ‘사람책’ 형식으로 진행될 일자리도서관은 50세 이후의 일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할 전망이다.

    

 인생상담소에서는 50+컨설턴트가 운영하는 생애전환 상담과 전문기관 상담이 함께 진행되며 캠퍼스와 센터에 대한 이용 안내도 제공된다.

 이 외에도 50+인생학교 동문회의 끼와 열정을 담은 플래시몹 및 미니 인생학교 체험 등 50+세대가 직접 기획하고 준비한 프로그램 역시 마련되어 있다.

    

 아울러 재단에서 지난 5월부터 진행했던 세대공감 캠페인 관련 부대행사도 마련되어 축제를 찾는 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할 것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이경희 대표이사는 “50플러스축제는 50+세대가 재능과 열정을 맘껏 펼치며 다양한 세대와 교류하고 화합할 수 있도록 마련한 자리”라며 “축제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50플러스축제가 50세 이후의 삶을 준비하는 모든 세대에게 유익한 대표 행사로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8/10/01 [10:20]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