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학당 한국어 교원들의 축제,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 10돌
10일~13일 서울 코엑스, 르 메르디앙 호텔에서 개최, 44개국 200여 명 참가
 
조선영 기사입력  2018/07/11 [10:13]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전 세계 세종학당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는 교원들과 국내외 한국어 교육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가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세종학당재단과 함께 ‘2018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를 7월 10일(화)부터 13일(금)까지 4일간 서울 코엑스와 르 메르디앙 호텔에서 개최 중이다.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는 해외 한국어 교육 관계자를 국내로 초청해 그들의 한국어 교육 전문성을 키우고 한국어 교육자 간의 교류를 도모하기 위해 2009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101개소의 세종학당 교원과 관계자를 비롯해 국내 한국어 교육 전문가 등 44개국 200여 명이 참가한다. 특히 올해는 ‘한국어로 빚은 꿈, 세계를 물들이다’라는 주제로 다채로운 강연과 교원 연수, 문화 체험 등을 통해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의 한국어 및 한국문화 보급의 새로운 길을 모색한다.

 

 

 

송승환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 인기 강사 최진기, 조승연 참여

 

개회식은 7월 10일(화), 서울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세종학당 홍보대사 배우 안성기가 참여한 ‘당신은 한국어 홍보대사’라는 홍보영상을 상영하면서 시작됐다. 개회식에서는 송승환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이 ‘한국문화와 평창동계올림픽’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들려줬다.

 

오후에 진행된 문화포럼에서는 티브이엔(tvN) <어쩌다 어른>의 인기 강사 최진기와 7개 국어에 능통한 언어천재 조승연 작가가 각각 ‘소통의 언어로서의 한국어, 4차 산업혁명이 답하다’, ‘언어와 소통’을 주제로 특별 강연을 펼쳤다.

 

우수 세종학당 운영기관장 문체부 장관 표창, 신규 세종학당 지정서 전달

 

문체부는 이번 행사를 통해 세계 각지의 우수 세종학당 운영기관장(대학 총장・부총장)을 처음으로 초청해 그동안의 노고에 대한 감사의 뜻을 담은 문체부 장관 표창을 전달한다. 이번 초청은 세종학당 우수 운영사례를 공유하고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서, 터키 앙카라대학교 총장, 몽골국립대학교 부총장 등 총 20여 명의 대학 관계자가 함께한다.

 

2일 차인 오늘 11일(수)부터 3일 동안은 르 메르디앙 서울 호텔에서 교원 재교육과 세종학당 운영 교육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분과별로 ▲ 누리-세종학당 콘텐츠 활용 문화교육, ▲ 전통문화 교수법, ▲ 문화교육 컨설팅 등 한국어 교원들의 전문성을 강화하는 교육 연수가 이어지며, 전통문화 체험과 난타 관람 등 문화 체험 활동도 마련된다. 마지막 날인 7월 13일(금)에는 13개국 16개소의 신규 세종학당 지정서 전달식과 폐회식을 끝으로 대회의 막을 내린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가 10주년을 맞이한 만큼 이번 행사가 전 세계에서 활약하고 있는 한국어 교육 관계자들이 서로의 경험을 공유하는 뜻깊은 소통의 장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한국어 및 한국문화의 보급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소통과 화합의 자리를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8/07/11 [10:13]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