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노동자/근로자 > 민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 '감정노동자 보호종합계획' 수립
전문가 자문, 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종합계획 확정 후 8월 시행
 
이길주 기사입력  2018/06/28 [08:50]


[한국인권신문=이길주 기자] 
광주광역시는 지난 25일 '감정노동자 보호위원회'를 열고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감정노동자의 권리보호와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감정노동자 보호종합계획 수립 및 가이드라인'을 만들었다.

 

이번에 수립된 종합계획에는 ▲감정노동자 보호센터 설치 ▲실태조사 및 보호 가이드라인 제정 ▲부서별 보호방안 마련 ▲교육 및 홍보 프로그램 운영 ▲네트워크 구축 등 감정노동자 보호를 위한 전반적인 내용이 담겼다.

 

'감정노동자 보호 가이드라인' 적용 대상은 광주시, 투자기관 및 위탁기관 감정노동자다.

 

특히 광주시는 고객의 무리한 요구나 부적절한 언어 사용시에는 업무를 중단할 수 있는 업무 중단권과 악성(강성)민원 응대 후 최소 30분 이상 감정소진 회복을 위한 휴식권 보장, 감정노동으로 인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다양한 치유프로그램 활용 등 감정노동 스트레스를 완화시킬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공공부문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가이드라인'에 따라 광주시, 투자기관 및 위탁기관 등 각 기관은 오는 12월까지 자체 감정노동 보호 매뉴얼을 마련하고 악성·강성 민원 등 유형별 민원에 대한 대응지침을 수립하게 된다.

 

광주시는 '감정노동자 보호법'이 지난 3월30일 국회에서 통과되고 올해 10월부터 본격 시행되는 것과 관련해 지난해 5월부터 7개월간 민간부문(버스운전자 및 민간콜센터) 감정노동자 620명과 공공부문(시 및 산하기관) 감정노동자 277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또한, 이를 통해 감정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선제적 대응방안을 모색해 왔다.

 

곽현미 시 사회통합추진단장은 “최근 서비스 산업 확대 등 산업구조 변화로 감정노동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다”며 “이번 계획을 계기로 공공 부문이 모범적인 사용자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감정노동자를 보호하는 건전한 근로문화의 민간영역 확산 유도에도 힘쓰겠다”고 전했다. 

 

이길주 기자 liebwhj@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8/06/28 [08:50]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