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故신영복 선생이 50+세대에 전하는 메시지-서울시, 기획전시
18일(월)부터 남부캠퍼스에서 故신영복 선생의 서예, 서화작품 기획전시 개최
 
조건희 기사입력  2018/06/16 [14:08]

 

[한국인권신문=조건희 기자] 삶의 큰 변화를 맞이하는 50+세대를 위한 사색과 성찰의 공간이 마련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이경희)은 오는 18일(월)부터 남부캠퍼스(구로구 오류로 36-25)에서 故신영복 선생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신영복, 50+에게 말을 걸다’ 기획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기획 전시는 삶의 전환기를 맞이하여 새로운 삶과 사람을 만나고 꿈꾸는 ‘50+세대’에게 사람, 삶, 만남, 동행, 삶의 태도 등에 대한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마련되었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성공회대학교, 사단법인 더불어숲(저작권 보유)과의 공동 기획으로 마련된 이번 전시에서는 신영복 선생의 독특한 서체와 그림이 담긴 대표적인 서예·서화작품 22점이 공개된다.

이번 전시는 올해 2월 남부캠퍼스 개관특강 시 성공회대학교 정원오 부총장이 소개한 신영복 선생의 손글씨 작품과 메시지에 50+세대가 높은 관심과 호응을 보이면서 처음 기획되었다.

작품 전시 이외에도 남부캠퍼스 1층 서재 공간에 신영복 선생의 주요 저서를 전시하고 추천 도서를 선정하여 캠퍼스 내 책 읽는 캠페인으로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서울시50플러스 남부캠퍼스 신찬호 관장은 “이번 전시를 준비하면서 신영복 선생의 작품에 담긴 깊은 뜻을 다시금 돌아볼 수 있었다”며 “새로운 인생을 계획하는 50+세대에게 필요한 메시지를 고심하며 작품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남부캠퍼스는 이번 전시를 상설로 운영하며 캠퍼스를 방문하는 50+세대가 신영복 선생의 메시지를 읽고 감상하며 깊이 성찰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향후 50+세대의 다양한 관심과 필요를 고려한 전시를 기획하고 운영해 서남권 50+세대가 모이고 만나며,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만들어 갈 예정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이경희 대표이사는 “지금까지 쉼없이 열심히 살아온 50+세대에게는 잠시 멈추어 자기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 며 “이번 기획전시를 계기로 남부캠퍼스가 서남권 50+세대를 위한 문화 아지트로 자리매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8/06/16 [14:08]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