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영표 국회의원, “한국지엠 부실해소 전제 하에 정부 지원, 노조협력 이뤄져야”
 
김진규 기사입력  2018/02/13 [16:13]


[한국인권신문=김진규 기자]
홍영표 국회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인천 부평을)은 13일 한국지엠(이하 GMK)이 군산공장 폐쇄 등 구조조정 의사를 밝힌 가운데 “GMK 경영난은 본사 부채와 이자비용, 글로벌 소싱에 따른 부품가격 상승, 로열티, 이전가격 등 GM본사와 관련한 4~5가지 원인이 작용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일각에서 제기된 과도한 인건비가 GMK 경영난의 주요 원인이라는 주장을 일축했다.

 

홍 의원은 “GMK 경영난 원인은 인건비가 높은 고비용 구조 때문이 아니다”면서 “GMK는 2013년까지 흑자기조를 이어오며 GM본사의 안정적 ‘캐쉬카우’ 역할을 수행해왔다”고 말했다.

 

아울러 “환차손 손실, 통상임금 문제로 재무상황이 급격히 악화되고 급기야 유럽시장 철수로 인해 경영난이 가중됐다”고 덧붙였다.

 

홍 위원장은 특히 GM본사에 지불하는 고금리 이자비용 등 GM본사와 결부된 금융문제 등이 GMK 경영난을 부추겼다고 지적했다.

 

그는 “2~3년 동안 본사에 대한 부채가 2조 7000억 원, 이자만 5~7% 수준으로 높은 금융비용을 지불하고 있다”며 “자동차 부품의 경우, 글로벌 소싱 명목으로 본사를 거쳐 GMK에 납품되고 있고 이 과정에서 본사가 마진을 얻고 있다”고 역설했다.

 

또 “GM이 대우차를 인수하며 기술 특허까지 본사로 가져가면서 로열티를 지불하고 있고 이전가격 또한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 위원장은 GMK 경영난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GM본사의 신규투자와 이에 상응하는 정부지원, 노조협력이 뒷받침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신차 두 종을 들여오고 개발비, 설비투자 등 GM본사의 FDI가 이뤄져야한다”면서 “17% 지분을 가지고 있는 산업은행 또한 주주로서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은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단 GM 경영실패에 따른 손실까지 정부가 부담할 수는 없고, 국민 또한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홍 의원은 “정부는 물론 노조 또한 회사가 위기를 벗어나는데 협력해야한다”며 “과거 한국GM 노조는 (회사가) 아주 어려울 때 임금동결, 무쟁의 선언을 한 역사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홍 의원은 이날 한국지엠 노조를 찾아 임한택 지부장, 정해철 정책실장, 김경호 지도고문, 전직 위원장 등과 GM본사의 전환계획, 구조조정, 정부 지원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김진규 기자 anden@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8/02/13 [16:13]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