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 인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정숙 인터뷰 - ①> 서지현 검사 전에 남정숙 교수가 있었다
 
배재탁 기사입력  2018/02/05 [17:34]


[한국인권신문= 배재탁]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고발 사건 이후 많은 미투가 따르고 있고, 여성단체나 정부에서도 관심이 크다. 하지만 이미 서지현 검사보다 3년 먼저 성추행을 고발했던, 성균관대학교 문화융합대학권 남정숙 前대우전임교수가 있었다. 바로 최근 JTBC 뉴스에서 성추행 관련하여 크게 보도되었던 인물이다.

 

그녀는 35년간 문화예술전문가로 일한 전문성을 인정받아 2014년 성균관대 문화융합대학원 설립에 참가하게 되었고, 그 이후 학사운영, 커리큘럼 설계, 교수 초빙 및 관리, 운영위원회 위원 등 대학원 설립을 주도했던 인물이다.

 

그랬던 그녀가 서검사와 마찬가지로 피해자이지만 오히려 갖은 압력 속에 결국 2016년 2월 학교에서 쫓겨나야 했고, 그 이후 3년간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의 고단했던 삶을 살아야만 했다.

 

기자는 2018년 2월 5일 그녀를 한 카페이서 만나 듣고 물었던 솔직한 이야기를 몇 차례 나누어 싣고자 한다. (계속)

 

편집국장 배재탁 ybjy0906@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8/02/05 [17:34]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