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 인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엔 北인권사무소장, “이산가족은 순수한 인도주의적인 문제”
VOA 인터뷰 “北 제시 조건으로 이산상봉 이뤄지지 못하는건 비극” , “이산상봉, 정치적 문제와 연계 안돼”
 
백승렬 기사입력  2018/01/23 [17:39]

 

 

▲   시나 폴슨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장

 

[한국인권신문=백승렬] 시나 폴슨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장은 남북 이산가족 상봉은 정치적 문제와 연계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3일 보도했다.

    

폴슨 소장은 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에서 설 명절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하자는 남측 제안에 해외식당 여종업원 12명의 송환을 조건으로 내건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북한의 주장은 어려운 요청”이라면서 “이들은 이동의 자유, 국가를 떠날 자유를 보장받아야 하며 정치적 수단으로 이용돼서는 안 된다. 북한이 제시한 조건들로 인해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지지 못하는 것 또한 크나큰 비극”이라고 말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폴슨 소장은 “이산가족 대부분은 고령으로 헤어진 사랑하는 가족을 만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면서 “이것은 순전히 인도주의적인 문제로 정치적인 문제와 연계돼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 여종업원 관련 의혹 해소 문제에 대해선 “조사는 할 수 록 좋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무엇인가에 대해 당연하다고 단정해서는 안된다”면서 “가능한 한 (여종업원들로부터) 가장 객관적인 정보를 수집해 편견 없이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확실한 것은 북한 당국이 일본인과 한국 국민 등 타국민에 대한 납치를 자행해 왔지만, 한국 정부가 북한 국민을 납치했다는 증거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그는 북한의 인권 관련 책임규명을 위한 활동과 관련, “현재 이용 가능한 모든 정보를 수집해 인권 침해 책임자들을 확인하는데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현재 어떠한 특정한 인물을 염두에 두고 작업을 하고 있지는 않다”고 전했다.

    

이밖에 북한으로 돌아가겠다는 일부 탈북민의 주장과 관련, “자신의 국가를 떠나는 것을 포함해 이동의 자유는 인간의 기본적인 인권 가운데 하나”라면서도 “인권은 여러 가지 이유로 인해 제한될 수 있고, 보안 문제가 그중 하나다. 이 같은 평가는 주권 국가가 결정할 일”이라고 말했다.

 

백승렬 0177664622@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8/01/23 [17:39]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