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노동자/근로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용노동부, 전남도립대학교 재학생 근로인권 위한 일학습 병행제 운영
 
이길주 기사입력  2018/01/03 [14:39]


[한국인권신문= 전남 광주취재본부 이길주 기자]
고용노동부는 전남도립대학교(총장 김대중)를 주관 전문대 재학생단계 일학습 병행제 사업에 선정하여 자동차과 학생들의 근로인권 증진을 위해 올해부터 일학습 병행제를 운영한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전남도립대학교는 2015년 고교+전문대 5년 통합교육인 유니테크 육성사업에 선정돼 광주 전자공고, ㈜한국GM서광주서비스 외 12개 협약업체와 연계한 일학습 병행제를 수행해왔다.

이 경험을 살려 고용노동부가 확대 시행한 재학생단계 일학습 병행제 사업에 선정돼 지역 자동차산업 발전을 위한 인력 양성을 실시하게 됐다.

재학생단계 일학습 병행제 참여 학생에게는 등록금 전액 국비 지원, 월 40만~100만 원의 훈련수당 지급, 전원 취업약정을 통한 졸업 후 취업 보장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지며, 졸업 후에는 경력 인정 일반 재직자로 취업이 가능해 취업난에서 해방되는 혜택이 있다.

재학생단계 일학습 병행제는 전남·광주권 30여 자동차 정비업체와 공동으로 자동차 정비, 도장, 차체, 3개 과정에 인력을 양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참여 산업체는 전남지역 인재를 도립대와 함께 교육해 취업까지 보장하는 신개념 산학협력 프로그램으로, 실무 인재 양성에 큰 기대를 하고 있다.

김대중 총장은 “지역 자동차산업 분야의 실무형 인재 양성과 첨단 자동차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첫걸음이라 생각한다”며 “지역 자동차 산업체와 공생 발전하도록 실용주의 교육, 융·복합 교육, 첨단교육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이길주 기자 liebewhj@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8/01/03 [14:39]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