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체부, 2018년도 상설문화관광프로그램 선정
안성 남사당놀이, 진도 토요민속여행, 정선 아리랑극 등 15건
 
왕경숙 기사입력  2018/01/03 [11:05]
    안성 ‘남사당놀이 줄타기’
[한국인권신문]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지역문화관광자원과 연계한 2018년 상설문화관광프로그램 15건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문화관광프로그램에는 ▲안성 남사당놀이, ▲부여 국악 가(歌), 무(舞), 악(樂), 극(劇) 토요상설공연, ▲진도 토요민속여행 등, 올해 새롭게 선정된 프로그램을 비롯해 ▲정선 아리랑극, ▲남원 신관사또 부임행사, ▲화개장터·최참판댁 주말문화공연 등이 포함됐다.

상설문화관광프로그램은 지방의 주요 관광 거점지에서 개최되며, 그 지역의 독특한 문화와 관광이 연계된 참여형 관광프로그램을 육성하기 위해 지난
2007년부터 정부가 지원하고 있는 사업이다.

지난 2017년에는 문체부가 지원한 15개의 프로그램에 외국인 5만여 명을 비롯한 약 103만 명의 관광객이 참여하는 등 지역 관광을 활성화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이번에 선정된 프로그램 중 경기 안성시의 ‘남사당놀이’는 지난 1865년(고종 2년) 경복궁 중건 기간에 바우덕이가 안성남사당패를 이끌고 출연한 것을 재구성한 마당극 형식의 공연으로서, 지역공연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해 지난 2017년 한 해에 2만 3천여 명이 찾는 성과를 올렸다.

전남 진도군의 ‘토요민속여행’은 삶의 애환을 담아내는 소리로 유명한 진도의 남도민요, 관람객이 함께하는 어울마당 등을 펼치는 공연이다.

매년 2만여 명의 관광객이 찾는 이 공연은, 올해는 3만여 명에게 선보일 계획이며, 다시 찾는 진도의 관광(투어) 프로그램 등과 연계해 지역 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선 아리랑극은 ‘찾아오는 이 없는 산속 애달픈 마음’을 승화해 새롭게 창작한 곡으로서 춤, 연희, 타악 등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루는 공연이다.

특히 정선 5일장(4∼11월, 2·7·12·17·22·27일)과 정선선 관광전용열차 운영에 공연 일정을 맞추고,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기간에는 특별문화공연을 기획하는 등, 아리랑을 지역 관광과 연계하고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작년부터 상설문화관광프로그램의 인지도를 넓혀 나갈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의 기존 자체 홍보에 한국관광공사의 홍보·마케팅을 더해 지원하고 있다”라며 “올해에도 더욱 많은 내·외국인 관광객들이 골고루 함께할 수 있도록 여러 방면으로 홍보와 마케팅 등의 간접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8/01/03 [11:05]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