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민국 재난의료시스템이 한 단계 도약하다!
최대 100병상 규모의 이동형 병원 구축 완료돼 출범식 개최
 
주신영 기사입력  2017/12/14 [16:49]
    이동형 병원의 주요 시설
[한국인권신문]보건복지부와 국립중앙의료원은 오는 15일 충남 천안의 포스코 A&C 모듈러공장에서 이동형 병원 출범식을 개최한다.

출범식에는 보건복지부, 지자체,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기관, 학·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해 이동형 병원 도입 경과보고 및 소개영상 상영, 이동형 병원 출범을 알리는 테이프 컷팅식 등을 진행하며, 실제 전개된 이동형 병원을 직접 둘러보는 시간을 갖는다.

이번에 구축된 이동형 병원은 재난 현장에서 외상환자의 수술 및 중증환자 모니터링이 가능한 최대 100병상 규모로서, 응급실, 수술실, 중환자실, 입원실, 외래, 진단검사실, CT실, 식당 및 숙소 등 이름 그대로 일반적인 병원의 주요 시설들로 구성돼 있다.

특히, 기능별 모듈 방식으로 제작돼 가장 신속히 출동할 수 있는 응급실 중심의 소규모 형태에서부터 대규모 혹은 장기 재난 시 수술, 중환자 감시, 입원실 운영 등의 기능을 갖춘 최대 규모 형태까지, 재난 상황에 따른 맞춤형 운영이 가능하다.

출범식에 참석한 강도태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축사를 통해 “이번에 도입한 이동형 병원은 타 선진국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우수한 시설·장비 인프라를 갖췄으며, 대규모 국가 재난 시 현장응급의료의 중추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향후 이동형 병원을 활용해 재난의료지원팀(DMAT) 및 응급의료종사자를 대상으로 실전적인 교육·훈련을 실시하고, 국가 재난뿐만 아니라 대규모 행사 시 다수사상자 발생을 대비한 의료지원에도 적극 동원하는 것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출범식 하루 전날인 14일에는 인근의 재능교육 연수원(충남 천안)에서 2017년 재난의료 종합훈련대회를 개최해 재난 시 현장의료지원을 담당하는 소방, 보건소, 의료기관 등 유관기관 간의 협업체계와 재난의료지원팀 대응역량을 점검하고, 재난대응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이번 대회에는 전국 재난거점병원인 권역응급의료센터에서 조직된 재난의료지원팀, 보건소 신속대응반 및 119 구급대 등이 연합해 시도별로 팀을 구성, 총 17개팀 250여명이 참가했으며, 여러 종류의 재난 시나리오를 통한 팀별 도상훈련 실시, 재난의료지원팀 구성원의 필수 역량인 현장의료소 텐트 설치 훈련, 재난의료 골든벨 퀴즈대회 등 재난의료 대응역량 강화를 위한 다채로운 경연 행사가 펼쳐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7/12/14 [16:49]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