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호선 온수역 선로 작업중 30대 남성 참변
 
신준호 기사입력  2017/12/14 [17:00]


[한국인권신문=신준호 기자]
14일 오전 7시 59분경 서울 구로구 지하철 1호선 온수역의 선로에서 작업 중이던 30대 남성이 열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온수역에서 오류동역 방향 약 200m 지점에서 작업하던 전 모씨가 열차에 치여 그 자리에서 숨졌다.

 

전씨는 당시 동료 2명과 함께 배수로 칸막이 작업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사고 열차를 운전하던 기관사는 사고를 감지하고 차량에서 내려 현장을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고로 뒤따르던 1호선 상행선 전동차 운행이 각각 약 10분여씩 지연됐으며, 사고가 난 구간에서 열차 운행이 되지 않은 탓에 출근길 1호선을 이용하려던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숨진 전씨는 1호선을 운영하는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아니라 공사를 담당한 외주업체 소속이라고 코레일 측은 설명했다. 그는 인력사무소에서 파견된 일용직 노동자로, 현장에서 일한 지 며칠 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하철에서 외주 직원들이 작업 도중 숨진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5월 28일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 내선순환 승강장에서 스크린도어를 혼자 수리하다 숨진 김모(향년 19세)씨도 외주 업체 직원이었다.

 

올해 들어서도 지난 6월 1호선 노량진역에서 열차가 역으로 들어오기 전 보수작업 공사 표지판을 설치하기 위해 선로 위를 걸어가던 김모(57)씨가 열차에 치여 숨졌으며, 9월에는 경기도 안산시에 위치한 지하철 4호선 한대앞역 당고개행 선로에서 청소 노동자가 승강장에 진입하던 열차에 치여 명을 달리했다.

 

코레일은 작업자들에게 발생할 수 있는 안타까운 사상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선로작업 근로자를 위한 특별 안전대책’을 마련하여 발표했으나 실효성엔 의문이 든다.

 

인건비를 절감하기 위해 정비 인력을 감축하고 차량 정비를 외주업체에 위탁하다보니 잦은 고장의 원인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현재 코레일은 작업자의 안전 불감증 해소 및 경각심 고취를 위한 특별안전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안전규정 위반 시 협력업체에 패널티를 부여하는 제도신설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온수역 사고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침통한 심경을 드러냈다. “올해 노량진역 이어 또 사고가 났다. 왜 노동자만 죽어나가야 하나?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문제점을 지적만 하고 이를 해결하는데만 해도 시간이 이렇게 오래걸린다. 제발 노동자가 죽어나가는 사회에서 벗어나야 한다”, “온수역 사고로 사망한 분의 명복을 빈다. 언제까지 명복만 빌어야 하나. 바뀌어야 한다” 등의 의견을 표했다.

 

신준호 기자 sjhza@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7/12/14 [17:00]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