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천공항 제2터미널 현장인력 조기투입으로 올림픽 차질 없이 지원
출입국심사, 질병검역 등 6개부처·청 537명 직제 개정 시행
 
주신영 기사입력  2017/12/14 [15:24]
    인천항공 여객터미널 운영규모
[한국인권신문]오는 2018년 1월 18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개장일에 맞추어 공항출입국 현장인력을 대폭 보강한다.

행정안전부는 출입국관리, 통관, 질병 검역, 항공관제인력 등을 충원하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하는 직제 개정령안을 오는 15일부터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

평창 동계올림픽의 차질 없는 준비를 위해 제2여객터미널이 내년 초에 조기 개장함에 따라, 행정안전부와 각 부처는 현장필수인력을 지난 7월 추경예산으로 반영한 바 있다.

행정안전부는 그동안 한정된 정부 인력과 예산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관련부처와 함께 5개월간의 조직진단을 실시했으며, 업무절차를 효율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공항 현장직원 간담회, ‘셀프 체크인(Self Check-in)’ 기기, 원형 검색기 등 다양한 최신 기술을 적용하는 방안을 준비해 왔다.

이번 조직진단을 통해 기존 1터미널에서 근무하던 146명을 신규 제2터미널로 재배치했으며, 출입국관리 등의 전산, 보안시설 운영 필수인력을 추가 투입하기로 최종 결정한 바 있다.

지난 2001년 인천공항 개항 이후, 급증하는 항공 수요 증가(연평균 7.5%)에 따른 개편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고, 이에 따라 동북아 지역의 명실상부한 핵심 공항으로 거듭나기 위해 지난 2009년부터 2017년까지 총5조원을 투입해 제2여객터미널 설치, 연결교통 등 공항 인프라(기반시설)를 단계적으로 확장해 오고 있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은 보안검색, 세관검사, 탑승 등 출입국을 위한 절차가 제1여객터미널과 별도로 이루어지는 독립적인 터미널이다.

기존 인천공항에서 운행하던 대한항공, 델타, 에어프랑스, 네덜란드항공 등 4개 항공사가 제2터미널로 이전하고,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한 그 외 항공사는 기존 제1여객터미널에서 운행한다.

인천공항은 2월부터 시작되는 평창올림픽 등 여객의 차질 없는 운영을 위해 현장 인력의 초기교육 및 장비 등 현장업무 숙달도 병행해 성공적인 올림픽 지원을 빈틈없이 준비할 예정이다.

김일재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운영인력을 연간 7,200만 명이나 되는 여객 수요에 충실히 대응하기 위한 인력 위주로 보강했으며, 이를 통해 국민에게 편리하고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국민 여가의 질’ 개선도 함께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정부는 제2여객터미널 2층에 정부 통합민원실을 함께 설치했으며, 이를 통해 긴급여권 발급, 관세민원 및 동식물검역증 발급 등 항공운송에 필요한 행정지원 서비스가 한층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7/12/14 [15:24]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