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4대 방안 13개 개선과제 '사행산업 건전화 대책' 마련
상대보호구역내 장외발매소(9개) 실태 전수조사 및 이전 · 폐쇄 추진
 
조성제 기사입력  2017/12/14 [14:40]
    사행산업 건전화 대책
[한국인권신문]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진행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사행산업 건전화 대책'을 보고했다.

사행산업의 시장규모가 최근 2년 연속 20조를 초과하면서, 도박중독·자살·범죄 등 사회적 부작용이 확산되고 있어 합법사행산업 7개 분야에 대한 합리적인 규제 재설계가 필요한 시점입니다.

우리 국민의 도박중독 유병률은 5.1%로 타 OECD국가 대비 2-3배가 높고, 특히, 저소득자, 실직자 등 서민층이 도박중독에 더욱 취약함에 따라 관련 대책을 수립하게 됐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교육환경보호구역 인근 도박시설(사행산업) 환경개선'을 국정과제로 채택했고, 지역 주민과 심각한 갈등을 초래했던 용산 화상경마장 폐쇄를 결정한 바 있다.

정부는 국무조정실 주관으로 관련부처 및 사행산업 운영기관, 민간 전문가,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사행산업 건전화를 위한 총 4대 방안 13개 개선대책을 마련했다.

이번 대책으로 사행산업의 팽창세가 억제되고, 도박중독·사행심 확산·교육환경 훼손 등 사회적 부작용이 감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7/12/14 [14:40]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