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원순 시장, 특성화고 현장실습생 안전·노동인권 보호 업무협약
 
주신영 기사입력  2017/12/14 [09:46]
    서울특별시
[한국인권신문]박원순 시장은 14일 오전 10시10분 서울시교육청에서 특성화고 현장실습생의 안전을 강화하고 노동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서울시,서울시교육청,서울지방고용노동청 간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3개 기관은 협약을 통해 ▲특성화고 학생 안전 노동·인권 보호대책 추진 ▲특성화고 현장실습 관리를 위한 유관기관 간 협업 강화 ▲특성화고 현장실습 취업 지원 강화, 3대 분야에서 협력을 약속한다.

서울시는 마을노무사 등 전문가를 활용한 특성화고 현장실습 사업장 노무컨설팅, 현장실습 전 노동인권 교육 의무화, 현장실습 상시 신고 상담 핫라인(120) 개설·운영, 현장실습 취업 지원 강화, 현장실습 관련법규 위반 사업장 근로감독 등의 분야에서 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이어서 오후에는 영등포구 주요 정책 현안 현장을 방문해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공사진행 상황을 점검한다. 15번째 자치구 순회 현장방문이다.

방문지는 ▲청소년복합문화센터 유스스퀘어 ▲문래동 공공공지 ▲대림3유수지 ▲舊 방송통신대 남부학습센터다.

우선 박원순 시장은 14시20분 작년 1월에 개소한 '청소년복합문화센터 유스스퀘어(영등포로 64길 15)'를 찾아 울림관, 소통관에 있는 청소년음악미디어놀이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꿈더하기 학교 등의 시설을 돌아보며 직원들을 격려하고 발달장애인 지원사업의 현황을 청취한다. 발달장애인이 만든 커피도 시음한다.

이어 문래동3가 55-6호에 위치한 문래동 공공공지와 대림3유수지(대림동 611)를 각각 방문해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듣는다.

끝으로 박원순 시장은 16시35분 기존 학습센터 이전으로 현재 빈 공간으로 남아있는 舊 방송통신대 남부학습센터를 방문한다.

유휴 공간을 사회복지관이나 평생학습센터로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학교 관계자들의 의견을 청취한다.

한편 박원순 시장은 이에 앞서 11시 AW컨벤션센터(구 하림각) 그랜드볼룸홀(2층)에서 노인대학·경로당 회원, 노인회 지회 회원 등 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제15회 대한노인회 서울시연합회 업무평가보고회'에 참석해 어르신 복지유공자 10명에게 표창을 수여하고 기념사한다.

이어 12시엔 국제선센터 큰법당(2층)에서 열리는 불교계와 함께하는 '살(자)사(랑하자) 프로젝트 성과보고회'에서 인사말을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7/12/14 [09:46]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