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치매 어르신, 국가가 책임진다…치매국가책임제 정책토론회 개최
박주민 의원 “치매어르신의 건강과 안전, 일상생활 지원 등 국가가 꼼꼼히 챙겨야”
 
백승렬 기사입력  2017/12/07 [17:15]


[한국인권신문= 백승렬] 박주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은평갑)은 7일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 제3간담회실에서 <치매국가책임제, 어떻게 실현할 것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치매케어학회와 대한작업치료사협회의 주관으로 진행되었으며, 문재인 대통령의 주요 복지 공약인 치매국가책임제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치매국가책임제를 어떻게 실현할 것인지, 각 지역의 모델 사례를 제시하여 대도시, 중소도시, 농촌 및 일본 사례를 살펴보는 자리였다.

 

 

대도시 모델로는 서울시에서 진행하는 서울시 치매관리사업 및 FEMA system에 대해 소개하며 치매예방 프로그램 및 가족참여형 통합 돌봄의 신모델 등을 설명했다.

 

중소도시 설명에 있어서는 치매국가책임제가 중소도시 지역에 적용했을 때의 특징과 한계와 대안을 짚었다. 농촌사례로는 음성군과 양평군 사례를 이야기 나눴으며, 치매관리 시스템이 잘 갖춰진 일본의 인지증시책추진 5개년 계획(2015년 신오렌지플랜)을 소개했다.

 

신오렌지 플랜은 어르신에게 친화적인 지역사회를 만들어 어르신뿐만 아니라 가족들도 안심할 수 있도록 하고, 관련하여 초기 예방, 진단, 치료, 재활 및 케어 모델을 개발하고 보급하는 시책이다.

 

박주민 국회의원은 “치매 어르신의 초기 관리부터 건강과 안전, 일상생활 지원 등에 대해서 꼼꼼하게 국가가 챙기는 시스템이 구축되어야 한다”며 “복지 현장에 계신 분들의 제안이 정부의 정책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백승렬 0177664622@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7/12/07 [17:15]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